[포토 골프] 깃대 움직여 떨어뜨려야 홀아웃

그린 밖에서 퍼터로 치거나 어프로치샷한 볼이 홀에 꽂혀 있는 깃대와 홀 가장자리 사이에 끼였다.

이 경우 어떻게 해야 하는가.

플레이어나 플레이어가 승인한 사람이 깃대를 움직이든가 빼낼 수 있다.

이때 볼이 홀에 들어가면 플레이어의 마지막 스트로크로써 홀아웃한 것이 된다.

즉 종전에 한 스트로크가 홀인된 것으로 인정되는 것이다.

만약 깃대를 움직이거나 빼내는 과정에서 볼이 움직여 홀에 들어가지 않으면 볼을 홀의 가장자리에 '놓고'(플레이스) 다음 플레이를 속개해야 한다.

물론 그 과정에 벌타는 없으나 볼이 홀에 들어가는 것보다 1타 손해다.

따라서 볼이 깃대와 홀 사이에 끼여 있을 경우 깃대를 조심스럽게 움직여 볼이 홀속으로 떨어지게 해야 한다.

이 경우 그냥 볼을 집어 다음 홀로 가는 골퍼들이 있는데,그러면 홀아웃을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간주된다.

다음 티잉그라운드에서 스트로크하기 전 또는 마지막 홀에서 퍼팅그린을 떠나기 전에 이를 시정하지 않으면 실격당한다.

(규칙 3-2,17-4)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