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알라' 박희정(25.CJ)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오피스디포챔피언십(총상금 130만달러) 첫날 선두와 1타차 공동 4위를 달렸다.

또 `원조 땅콩'을 다투는 장정(25)과 김미현(28.KTF)도 박희정에 1타 뒤진 공동 7위에 나란히 올랐다.

박희정은 30일(이하 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인근 랜초 팔로스 버디스의 트럼프내셔널골프장(파 71)에서 열린 대회 첫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2개로 5언더파 66타를 쳐 나탈리 걸비스와 4위 자리를 함께 했다.

공동선두는 6언더파 65타를 친 웬디 워드와 니콜 페럿, 카린 이셰어 등 3명이고 한희원(27.휠라코리아)도 11번홀까지 치른 오후 4시50분 현재 공동 4위에 합류했다.

박희정은 이날 2번홀(파5)에서 첫 버디를 기록한뒤 4번홀(파3)에서 다시 버디를 보탰지만 6번홀(파4)에서 티샷한 볼이 카트 도로에 떨어지는 우여곡절 끝에 보기를 범하고 말았다.

그러나 박희정은 이어지는 7번(파5), 8번홀(파3)에서 연거푸 버디행진을 펼쳐 전반을 3언더파로 끝낸뒤 후반들어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더 줄여 상위권에 안착했다.

박희정은 "전반적으로 티샷이 좋지 않았고 아이언 클럽 선택에서도 어려움이 많았지만 4개의 파3홀 중 3곳에서 버디를 잡아낸 것이 호성적의 밑거름이 됐다"며 "1.2m짜리 내리막 파퍼트를 성공시킨 12번홀이 최대 고비였다"고 말했다.

또 헬렌 알프레드손과 동반 라운드한 김미현과 장정도 사이좋게 4언더파를 치고 우승권에 포진했다.

김미현은 후반들어 퍼팅감을 회복하며 뒷심을 낸 반면 1번홀(파4)부터 버디를 뽑아냈던 장정은 최근 무리한 출전이 계속된 탓에 피로감을 호소하며 후반에 많은 타수를 줄이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강지민(25.CJ)과 이정연(26)은 3언더파 68타로 공동 11위에 랭크됐고 정일미, 이미나는 1언더파 70타로 공동 41위가 됐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익상 특파원 isj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