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단독 1위에서 공동 28위로 추락했다. 우즈는 4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근교 노턴의 보스턴TPC(파 71.7천415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도이체방크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 2개에 보기 4개를 기록하며 2오버파 73타를 기록, 중간합계 4언더파 138타로 공동 28위로 내려앉았다. 1라운드에서 6언더파 65타로 상쾌한 출발을 보이며 단독 선두로 나선지 하룻만에 중위권으로 떨어진 것. 세계랭킹 2위와 3위인 비제이 싱(피지)과 필 미켈슨(미국)이 불참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시즌 상금왕과 다승왕, '올해의 선수' 등 3관왕을 사실상 확정짓게 되는 우즈는 선두권과 5타차로 벌어져 남은 라운드에서 큰 부담을 안게 됐다. 3번홀과 6번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인 우즈는 7번홀에서 곧바로 버디를 잡아내며 반전의 기회를 잡았으나 다시 곧이은 8번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전반 9개홀을 2오버파로 끝냈다. 우즈는 후반 9개홀에서도 연속 파행진을 벌이다 16번홀에서 보기를 범해 3오버파까지 처졌으나 17번홀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2오버파로 2라운드를 마감했다. 이날 5언더파를 기록한 제프 브레허트와 6언더파를 친 올린 브라운(이상 미국)이 나란히 중간합계 9언더파 133타로 공동 선두로 나섰다.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는 1오버파 72타로 중간합계 1언더파 141타로 컷 통과 막차를 가까스로 탔으며 최경주(35.나이키골프)는 2오버파 73타로 합계 1오버파 143타를 기록해 컷오프됐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