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이 여기 오셨어야 했는데... 부모님께서 몇년 동안 계속 저를 따라다니셨는데 정작 우승할 때는 오시지 못했어요." 22일(한국시간)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세이프웨이클래식에서 감격의 첫승을 올린 강수연(29.삼성전자)은 마지막 18번홀을 마친 뒤 눈물을 흘린 이유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강수연은 대회 공식 인터뷰를 통해 "우승을 차지해 너무 행복하다.지난 3년 동안 너무나 오래 기다려왔다"며 감격을 전했다. 다음은 강수연과의 일문일답. --첫승을 올린 소감은. ▲이번 대회 우승을 차지해 너무 행복하다. 지난 3년 동안 너무나 오래 기다려왔다. 내가 슬럼프에 빠졌다고 생각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정말 열심히 노력해왔다.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연습했다. 우승은 그 결과인 것 같다. --12번홀에서 티샷이 나무에 맞고 페어웨이에 떨어진 덕분에 버디까지 잡았는데. ▲그 샷이 바로 전환점이 됐다. 12번홀 전까지 장정이 기세를 올리며 나를 쫓아오고 있었다. 하지만 거기서 버디를 잡은 뒤 내가 우승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들었다. --사흘 내내 전반 9개홀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는데. ▲1~9번홀 코스가 정말 마음에 든다. 페어웨이 모양이나 그린의 컨디션, 코스의 배치가 모두 좋았다. 그래서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었다. --오늘 박희정, 장정과 동반 플레이를 펼친 것이 편안함을 줬나. ▲그런 것은 별 상관이 없다. --끝나고 나서 박지은, 김주연이 샴페인을 부으며 축하해줬는데. ▲그렇다. 우리는 친한 사이다. --이번 대회에서 특히 퍼팅이 좋았던 것 같다. ▲최근 퍼팅이 잘 된다. 이번 주에는 모든 게 좋았다. --지난 몇년 동안 슬럼프라고 했는데 이유가 무엇이었나. ▲한국에서 미국으로 건너온 뒤 내가 빨리 우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내가 기대했던 것보다 오래 걸렸다. 그것이 슬럼프의 이유다. --코치가 따로 있나. ▲미국에서는 없고 한국에는 코치가 있다. --연습할 때 주로 신경을 쓰는 부분은 어떤 것인가. ▲다른 어떤 것보다도 퍼팅에 집중하고 있다. 내가 한국에서 계속 골프를 했다면 아이언샷을 퍼팅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했겠지만 미국에서 좋은 스코어를 올리기 위해서는 퍼팅을 잘 칠 필요가 있다. --왜 미국에서 퍼팅이 더 중요한가. ▲한국 골프장은 홀마다 그린이 두 개씩 있어 그린 크기가 매우 작다. 그래서 좋은 스코어를 내려면 아이언샷을 잘쳐 그린에 올려놓기만 하면 된다. 하지만 미국의 골프장은 그린이 커서 올려놓기가 쉽다. 대신 퍼팅하기가 어렵다. --오늘 골프장에 나온 한국인 갤러리들에게 남기고 싶은 말은. ▲여기 나오셔서 저와 한국인 선수들에게 환호해준 모든 갤러리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더욱 열심히 연습해 더 나은 플레이를 보여주겠다. --오늘 밤 자축 계획은. ▲아직 모르겠다. --18번홀 그린에서 눈물을 흘렸다. 행복해서 흘린 눈물인가. ▲부모님이 여기 오셨어야 했다. 그 분들은 여러 해 동안 나를 따라다녔지만 정작 내가 마침내 우승하는 순간에는 여기 오시지 못했다. 그래서 부모님 생각을 많이 했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firstcir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