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퍼 A(사진 오른쪽)가 그린에서 롱퍼트를 하는데 동반자 B(사진 왼쪽)가 깃대를 그린 밖 프린지에 갖다놓았다. B도 A가 퍼트하는 곳 부근에서 퍼트해야 할 상황이어서인지 B는 홀 뒤쪽에 앉아 A가 퍼트한 볼의 움직임을 관찰하고 있었다. 그런데 너무 세게 쳤는지,A가 퍼트한 볼은 홀을 훌쩍 지나 깃대를 향해 굴러갔다. B가 얼른 일어나 깃대를 치우려고 했으나 볼이 먼저 깃대에 부딪치고 말았다. 어떻게 되는가. 볼을 친 A에게만 2벌타(매치플레이에서는 그 홀의 패)가 부과된다. 규칙상 볼이 움직이는 동안에 B가 깃대를 제거하거나 들어올리고 볼의 움직임에 영향을 줄만한 행동을 하면 B에게 2벌타가 부과되지만,이 경우엔 B가 깃대를 잡기 전에 볼이 먼저 닿았기 때문에 A에게만 벌타가 주어진다. 뽑아놓은 깃대가 퍼트라인 연장선에 있을 경우 멀찍이 치워두는 것이 혹시 발생할지도 모르는 '불행'을 막는 길이다. 한편 B가 자신의 퍼트에 참고하기 위해 홀 반대편 퍼트라인에 앉아 있는 것은 규칙에 위반되지 않는다. 단 A가 "비켜달라"고 요구하면 B는 비켜줘야 한다. (규칙 17-2,3)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