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프로야구 이승엽(29. 지바 롯데 마린스)이 타점 두 개를 추가했다. 이승엽은 2일 지바 마린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라쿠텐 골든 이글스와의 홈경기에서 지명 7번 타자로 나서 6회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그는 9-1로 크게 앞선 6회 1사 2,3루에서 라쿠텐의 좌완 가네다 마사히코의 몸쪽 높은 직구를 잡아 당겨 우전 안타를 날렸다. 이승엽은 0-1로 뒤진 2회 첫 타석에서는 두산 출신 좌완 게리 레스로부터 볼넷을 얻어내 대량 득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롯데는 2회에만 타자 일순하며 12명의 타자가 나서 8득점,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승엽은 그 이닝에 한 번 더 나왔으나 1루 땅볼에 그쳤다. 4회에는 1루 땅볼, 7회에는 좌익수 뜬공으로 아웃돼 4타수 1안타를 마크했고 시즌 타율은 0.267로 약간 올랐다. 또 시즌 56타점을 기록, 프랑코와 함께 팀내 공동 3위를 마크했다. 롯데는 15-1로 대승, 이날 니혼햄에 승리한 선두 소프트뱅크와 4게임차를 유지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