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섭(26.LA다저스)이 대타로 나와 닷새만에 안타맛을 봤다. 최희섭은 28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서 4-6으로 뒤진 7회 1사에 투수 윌슨 알바레스의 대타로 나와 내야안타를 때렸다. 최희섭은 후속 타자들의 안타와 내야땅볼로 3루까지 안착한 뒤 밀튼 브래들리의 좌전안타 때 홈을 밟았다. 최희섭은 이로써 지난 23일 뉴욕 메츠와의 경기 이후 5일, 3경기만에 안타를 신고했다. 지난 26일과 27일에는 감독의 부름을 받지 못했었다. 시즌 타율은 종전 0.237에서 0.240으로 올랐다. 이날 1루수에는 최희섭 대신 올메도 사엔스가 선발출장했고 5번타자로서 1회 투런홈런을 날렸다. 신시내티는 6-6으로 맞선 9회초 볼넷으로 출루해 2차례 누를 훔친 뒤 희생플라이로 득점한 라이언 프릴의 막판 활약에 힘입어 다저스를 7-6으로 따돌렸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