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 골잡이' 박주영(FC 서울)이 올스타 팬투표에서 중간선두를 유지했다. 박주영은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5일 발표한 올스타 팬투표 4차 중간집계결과 21만5천437표를 얻어 20만9천150표에 그친 '라이언킹' 이동국(포항)을 제치고 1위를 유지했다. 최진철(전북)은 20만4천85표로 3위를 유지했고, '시리우스' 이관우(대전.20만2천477표)가 그 뒤를 이었다. 감독 팬투표 4차 중간집계에서는 수원 삼성의 차범근 감독(16만5천285표)과 전남 드레곤즈의 허정무 감독(11만8천28표)이 지난 1,2,3차 중간집계와 마찬가지로 여전히 중부팀과 남부팀 감독 후보 1순위를 유지했다. 지난달 22일부터 K리그 홈페이지(www.k-leaguei.com)와 인터넷 포털 네이버, 각 구단 홈페이지, 삼성 하우젠 홈페이지(www.hauzen.com)를 통해 실시중인 올스타 팬 투표는 지난 24일 정오까지 33만3천859명이 참가했다. K-리그 올스타전의 팬투표는 다음달 8일까지 계속된다. 한편 올스타전은 중부선발(부천, 대전, 서울, 성남, 수원, 인천)과 남부선발(광 주, 대구, 부산, 울산, 전남, 전북, 포항)로 나뉘어 다음달 21일 오후 6시 서울월드 컵경기장에서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buff27@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