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섭(26.LA 다저스)이 2루타 2개를 날리는 등 맹타를 휘둘렀다. 최희섭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셰이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 1루수 겸 6번타자로 선발출장해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최희섭은 2회 선두타자로 나와 2루타를 날렸고 후속 제이슨 워스의 진루타로 3루까지 나간 뒤 제이슨 렙코의 타격 때 득점을 노렸으나 아쉽게 홈에서 아웃됐다. 최희섭은 4회 무사 1루에서는 1루 땅볼로 물러났다. 최희섭은 5-0으로 앞서던 5회 1사 2루에서 맞은 세 번째 타석에서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날려 타점을 추가했고 후속 워스의 안타 때 홈을 파고 들어 득점까지 올렸다. 최희섭이 타점을 올린 것은 지난 10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원정경기 이후 8경기만이다. 시즌 33타점째. 7회 삼진을 당한 최희섭은 6-5로 앞선 9회 1사 1, 2루의 쐐기타점 기회에서도 파울팁 삼진으로 돌아서 아쉬움을 남겼다. 최희섭의 시즌 타율은 종전 0.237에서 0.241(237타수 57안타)로 올랐다. 다저스는 6-0으로 앞서다 더그 민트키에비치와 카를로스 벨트란에게 투런, 스리런 홈런포를 맞아 쫓겼지만 박빙의 리드를 끝까지 지켜 승리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