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 킹' 이승엽(29.롯데 마린스)이 3타수 무안타로 방망이가 침묵했다. 이승엽은 19일 삿포로돔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원정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 볼넷 1개를 포함해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전날 같은 팀과의 경기에서 결승 투런 홈런을 작렬하며 해결사로서의 진가를 뽐낸 이승엽은 이날은 상대 우완 선발 다르비슈의 변화구 공략에 실패하며 안타를 제조하지 못했고, 타율은 0.259로 조금 낮아졌다. 1-0으로 앞선 1회 1사 1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이승엽은 바깥쪽 가운데 높이로 들어오는 직구에 방망이를 헛돌려 물러난 뒤 3회 1사 2루에서는 초구 싱커에 투수 앞 땅볼로 돌아섰다. 5회 2사2루에서는 바깥쪽 싱커에 2루 땅볼에 그친 이승엽은 1-1로 동점이 된 7회 2사 3루에서는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1루에 걸어나갔으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엔 실패했다. 이승엽은 8회부터 상대 투수가 좌완 토머스와 바뀜에 따라 2-1로 앞선 9회 초 공격 때 대타 하츠시바로 교체 경기를 마감했다. 롯데는 이날 2-2로 맞선 연장 10회초 터진 하시모토와 이마에의 랑데부 아치를 앞세워 4-2 짜릿한 승리를 낚았다.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ykhyun1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