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낭자군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O캐나다여자오픈(총상금 130만달러) 이틀째 경기에서 일제히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16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노바스코샤주 해먼드플레인스의 글렌아버코스(파72.6천544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정일미(33.기가골프)가 4언더파 68타를 쳐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로 선두 재니스 무디(스코틀랜드)에 2타 뒤진 단독 2위에 자리했다. 양영아(27)는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로 공동 3위, 김초롱(21)은 5언더파 139타로 공동 5위, 이미나(24)는 3언더파 141타로 공동 10위에 오르는 등 한국선수 4명이 10위 이내에 진입, 우승 경쟁에 뛰어 들었다. 전날 공동 4위를 달렸던 정일미는 2라운드 경기 8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기는 했지만 버디 5개를 곁들이며 타수를 줄여나가 생애 첫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이번 대회 출전 선수 가운데 상금순위(13위)가 가장 높은 이미나는 전날 1오버파 73타의 부진을 딛고 2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로 선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