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29.롯데 마린스)이 이틀 연속 홈런포로 불방망이를 과시했다. 이승엽은 29일 지바 마린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정규리그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의 홈경기에서 좌익수 겸 6번타자로 선발 출장해 3회 좌측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포함해 4타수 1안타 1타점을 올렸다. 지난주 5경기 연속 홈런 행진을 멈춘 뒤 잠시 주춤거렸던 이승엽은 이로써 전날 요코하마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홈런포로 올 시즌 12호째를 기록해 거포의 위용을 되찾았다. 아울러 이승엽은 팀 동료 매트 프랑코(10홈런)를 제치고 팀내 홈런 단독 1위 자리를 굳게 지키며 28타점째를 챙겼고 타율은 0.311(종전0.313)로 조금 내려갔다. 특히 이승엽은 전날에는 요코하마의 좌완 요시미, 이날에는 우완 가도우에게 각각 홈런을 뽑아내 바비 밸런타인 롯데 감독의 플래툰시스템(상대 투수에 따라 좌타자와 우타자를 번갈아 기용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다는 점을 실력으로 입증했다. 좌타자 이승엽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왼손 투수가 등판했지만 밸런타인 감독의 전폭적인 신뢰 속에 선발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밸런타인 감독은 "팀 승리를 위해 선발 라인업을 짜므로 이승엽을 배려할 수는 없다"고 말했지만 최근 타격감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자 왼손 투수임에도 선발 카드로 꺼낸 것으로 보인다. 이승엽은 1회말 1사 2-2에서 선발 투수인 좌완 나스노 다구미의 몸쪽 직구를 잡아당겼다가 2루 땅볼로 물러났다. 하지만 이승엽은 3회말 상대 투수가 우완 가도우 다케하루로 바뀐 틈을 놓치지 않았다. 이승엽은 5-0으로 앞선 3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볼카운트 0-1에서 가도우의 2구째 한복판으로 몰리는 직구를 통타, 가볍게 좌측 담장을 넘겨 홈팬들의 기립 박수를 받았다. 5회말 중견수 뜬공에 그친 이승엽은 8회말 바뀐 투수인 좌완 마이클 홀츠의 초구를 공략했다가 다시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 아쉬움을 남겼다. 롯데는 이날 요코하마에 6-3 승리를 거두고 퍼시픽리그 선두를 질주했다. 이승엽은 경기가 끝난 뒤 "오늘 홈런을 친 구질은 밖으로 빠지는 볼이었지만 아마 직구였을 것이다. 내가 가지고 있는 스윙과 배팅을 제대로 했다고 생각한다. 다음 타석에도 좋은 타격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