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타자 추신수(23)가 메이저리그 입성에 성공했다. 미국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시애틀 산하 트리플A 타코마 레이니어스에서 뛰고 있는 추신수를 20일(한국시간) 승격시키고 내야수 스캇 스피지오를 15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고 21일 발표했다. 시애틀은 스피지오가 지난 19일 애너하임전에서 부상당해 추신수를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올렸으며 등번호 '54'를 달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미국 진출 5년째인 추신수는 2002년 최희섭(LA 다저스)에 이어 한국인 타자로는 두번째로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게 됐다. 추신수는 올해 시범경기에서 20타수 7안타로 0.350의 맹타를 과시했지만 치열한 경쟁 관문을 뚫지 못하고 마이너리거로 강등돼 8월말 로스터가 40명으로 늘어날 때 빅리그 합류를 노리고 있었다. 결국 그동안 추신수를 눈여겨 봐온 시애틀의 마이크 하그로브 감독은 스피지오가 부상당하자 조기에 발탁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최고 우익수 가운데 한명인 스즈키 이치로와 포지션이 같기 때문에 주전자리를 꿰차긴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