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프로축구의 태극전사 박지성(24.PSV에인트호벤)이 시즌 6호골을 쏘아올렸다. 박지성은 3일(이하 한국시간) 에인트호벤 필립스 홈구장에서 열린 2004-2005 에레디비지에 FC 위트레흐트와의 시즌 27차전에서 전반 42분 그림같은 오른발 슛으로추가골을 뽑아 팀의 2-0 완승을 이끌었다. 지난달 30일 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전에서 한국축구를 위기에서 구해낸 대활약을 펼쳤던 박지성은 무릎 타박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풀타임 출전했고 득점포까지 터뜨리는 만점 활약을 펼쳤다. 태극전사 선배 이영표(28)와 함께 선발 출전한 박지성은 전반 42분 페널티 아크쪽 혼전 상황에서 상대 수비수 셰위천이 뒤로 패스한 볼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가로채 찬스를 잡았다. 박지성은 침착한 드리블로 중앙에 버티고 선 수비수 한명을 제쳐낸 뒤 오른발슛을 때렸고 볼은 골문 오른쪽 상단에 정확히 꽂혔다. 에인트호벤은 전반 36분 베네고어 헤셀링크의 선제골과 박지성의 추가골에 힘입어 승점 3을 보태 22승4무1패(승점 70)로 리그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thasilverkiwi@hotmail.com (헤이그=연합뉴스) 김나라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