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우리은행이 통산 두번째 여자프로농구 챔피언에 올랐다. 우리은행은 1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KB스타배 2005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 4차전에서 이적생 듀오 김영옥(16득점.5어시스트)과김계령(20득점.9리바운드)의 맹활약으로 수원 삼성생명을 67-62로 꺾어 3승1패로 우승했다. 우리은행은 이로써 지난 2003년 겨울리그 이후 겨울리그 두번째 챔피언에 올랐고 통산 세번째 여자프로농구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김영옥은 챔피언 결정전에서도 MVP를 거머줘 생애 최고의 기쁨을 맛봤다. 전날 삼성생명의 국가대표 3인방 이미선-박정은-변연하의 외곽포에 무너졌던 우리은행은 이날 포인트가드 김영옥의 지휘 아래 김계령과 이종애가 골문을 지켜 우승을 낚았다. 특히 센터 이종애(12득점.9리바운드)는 이날 역대 최초로 개인통산 리바운드 800개 고지를 넘어서 두배의 기쁨을 누린 반면 역대 두번째로 개인 통산 3점슛 500개를 기록한 박정은은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1쿼터부터 우리은행은 높이의 우위를 살려 골밑 공격에 주력했다. 삼성생명에서 이적한 김계령은 친정팀을 상대로 1쿼터에만 2점슛 3개를 성공해 혼자서 7득점을 책임졌고 이종애도 4득점으로 골밑을 유린해 20-15로 앞섰다. 2쿼터 들어 우리은행은 상대 슈터 박정은, 변연하의 외곽포를 철저한 밀착 수비로 막아 3점슛을 단 1점도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수비력을 과시했다. 우리은행은 2쿼터 변연하에 연속 득점을 내줘 25-23까지 몰렸지만 4분58초에 김은혜가 정중앙에서 날린 3점슛이 그대로 림을 통해 28-23으로 점수 차를 벌리며 다시 주도권을 잡았다. 배수진을 친 삼성생명의 반격도 끈질겼다. 삼성생명은 3쿼터 43-46으로 뒤지던 7분께 이미선의 깔끔한 골밑슛으로 1점차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우리은행은 김계령이 연속 골밑슛으로 4득점을 낚은데다 김영옥의 개인기를 이용한 득점까지 보태 조은주와 이유미의 3점슛이 빗나간 삼성생명에 55-48로 앞선채 3쿼터를 마쳤다. 4쿼터 들어 우리은행은 4분께 상대 주포 박정은이 5반칙 퇴장을 당해 손쉽게 승리를 거둘 것으로 보였지만 61-53에서 이미선, 변연하, 나에스더에서 연이어 2점포를 내주며 61-58로 턱밑까지 추격당했다. 하지만 우리은행은 `재간둥이' 김영옥이 경기 종료 1분44초를 남기고 언더슛에 이어 2점슛까지 작렬해 65-62로 점수를 벌린데다 2.1초를 남기고 던진 변연하의 3점슛을 림이 외면해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우리은행의 박명수 감독은 "짧은 시간에 선수들을 구성해 고민이 많았는데 선수들이 노력해준데 감사한다. 오늘 우승은 나 자신 영예보다는 명문 구단의 초석을 놓았다는데 의미를 두고 싶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우리은행의 조혜진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공식 은퇴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장재은기자 president21@yna.co.kr jangj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