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2005 프로농구가 오는 18일부터 포스트시즌에 돌입한다. 18일 부산 금정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되는 4위 부산 KTF-5위 서울 삼성의 6강 플레이오프 1차전을 시작으로 25일 플레이오프 4강전 및 챔피언결정전까지 연이어 열린다. 3전2선승제인 플레이오프 1회전에서는 KTF-삼성,안양 SBS-대구 오리온스가 4강 진출 티켓을 다툰다. 농구팬들의 관심은 단연 프로농구 최다인 15연승을 거둔 SBS가 플레이오프에서도 파죽지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여부다. 4강에 직행한 원주 TG삼보,전주 KCC 등의 플레이오프 2회전은 25일부터 5전3선승제로 시작된다. 정규리그 1위 TG삼보는 KTF-삼성의 승자와 맞붙고 2위 KCC는 SBS-오리온스의 승자와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다투게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