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국민은행이 은행 라이벌 춘천우리은행을 힘겹게 따돌리고 챔피언결정전을 향해 한발 앞서 나갔다.

국민은행은 4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벌어진 KB스타배 2005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 4강 플레이오프(3전2선승제) 1차전에서 23점을 몰아친 정선민(11리바운드.4어스트)과 리바운드를 15개나 걷어낸 신정자(7점)를 앞세워 우리은행을 56-51로 따돌렸다.

외국인 가드 니키 티즐리도 16득점, 6리바운드을 보태며 승리를 거들었다.

국민은행은 이로써 1승만 보태면 챔피언결정전에 나가는 유리한 고지에 올랐고 창단 후 첫 여왕 등극의 기대도 조심스럽게 부풀렸다.

챔피언결정전으로 가는 길목인데다 은행 라이벌간의 맞대결인 만큼 정규시즌과는 사뭇 다른 거친 몸싸움을 불꽃을 튀겼다.

우리은행의 센터 홍현희와 국민은행의 가드 최위정이 1쿼터에 일찌감치 개인 파울을 3개씩이나 저질러 파울 트러블에 걸릴 정도.

국민은행의 포워드 곽주영도 3쿼터 초반 4반칙으로 몸이 묶였고 쿼터 종료 2분여를 남기고 5반칙 퇴장했다.

수비를 앞세운 체력전은 4쿼터 들어 더 심해져 국민은행은 4쿼터 5분 동안 겨우 2득점에 그쳤고 우리은행도 조혜진(7점)이 경기 종료 4분56초전 3점슛을 성공시킬 때까지 한차례도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경기 종료 2분전까지도 예측할 수 없던 승부는 노련한 `해결사' 정선민의 손에서 갈렸다.

정선민은 종료 1분43초를 남기고 50-51로 뒤진 상황에서 자신의 장기인 정확한 미들슛을 성공시키며 52-51로 경기를 뒤집었고 40초 뒤 다시 미들슛을 림에 꽂았다.

정선민의 연속 4득점으로 눈깜짝할 사이에 54-51로 달아난 국민은행은 이어진 우리은행의 공격을 틀어막고 종료 34초전 김은경이 속공에 이은 레이업슛을 터뜨려 승리를 굳혔다.

일찌감치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하고 쉰 탓에 체력에는 자신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던 우리은행은 국민은행의 막판 집중력에 밀려 고개를 떨궜다.

(춘천.서울=연합뉴스) 장재은.송광호기자 jangje@yna.co.kr buff2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