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교체에 나선 한국 셔틀콕에 `대형 유망주'가탄생했다. 중학생 신분으로 주니어대표팀에 선발됐던 유현영(성지여중)은 28일(한국시간)독일 보트롭에서 막을 내린 2005독일주니어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단식 결승에서대표팀 선배 최주민(성지여고)을 2-1(11-8 5-11 11-3)로 꺾고 우승했다고 선수단이전해왔다. 국내 선수 중 중학생 신분에서 국제주니어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유현영이 처음이며 종전에는 애틀랜타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방수현이 88년 고교 1년때 웨일스주니어대회에서 정상에 올랐었다. 지난 해 처음 주니어 대표로 뽑힌 유현영은 올 코리아오픈에서 예선을 뚫고 본선에 올라 눈길을 모은 뒤 처음 출전한 외국 주니어대회에서 정상에 올라 기염을 토했다. 이어 벌어진 여자복식 결승에서는 박소리(화순고)-최아름(포천고)조가 말레이시아의 줄리아 페이-리디아 리야조를 2-0(15-10 17-14)으로 꺾고 우승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