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야구 LA 다저스의 2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이 최희섭의 어깨에 달렸다.' 올 시즌 다저스의 주전 1루수 자리를 예약한 최희섭의 활약이 팀의 포스시즌행 티켓 확보 여부를 가름하는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지난 25일 스프링캠프에 돌입한 최희섭에 대한 토미 라소다 부사장과 폴 데포데스타 단장, 짐 트레이시 감독이 최희섭에게 거는 기대가 큰 이유도 이 때문이다. 캠프 훈련을 총 지휘하고 있는 라소다 부사장은 "최희섭이 우리 팀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 줄 것"이라며 강한 기대감을 표시했고 최희섭에게 강한 믿음을 보내고 있는 데포데스타 단장과 트레이시 감독도 최희섭을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 지난해 7월31일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다저스로 전격 트레이드된 뒤 15홈런 등 타율 0.251, 46타점에 그쳤던 최희섭이 올 시즌 붙박이 1루수를 보장받은 만큼 좋은 성적표로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 지난 시즌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에서 2게임차로 라이벌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제치고 지구 챔피언을 차지했던 다저스는 간판급 타자들의 이적으로 공격력이 약화돼 `반쪽 1루수' 꼬리표를 떼고 풀타임 출장이 예상되는 최희섭의 몫이 커졌다. 리그 홈런왕(48홈런)에 오르며 팀내 수위타자(타율 0.334), 타점(121타점) 1위의 뛰어난 방망이 실력을 뽐냈던 자유계약선수(FA) 3루수 아드리안 벨트레는 시애틀 매리너스로 둥지를 옮겼고 최희섭을 벤치로 몰아냈던 `거포' 숀 그린 역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로 이적했기 때문. 올스타 2루수에 4차례 뽑혔던 제프 켄트와 외야수 J.D 드루가 새 식구가 됐지만 벨트레와 그린보다 방망이 무게감이 떨어져 `반쪽 1루수'로 타석에 설 기회가 적었던 최희섭이 공격력 약화의 공백을 메울 키플레이로서 나설 수 밖에 없게 된 셈이다. 최희섭은 사실상 주전 경쟁자가 없어 1루 무혈입성은 떼어놓은 당상이지만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 관문을 잘 통과해야 팀의 공격 선봉장 중책도 맡을 수 있다. 이를 위해선 약점인 왼손투수와 변화구 공략이 급선무. 지난해 왼손투수와 오른손투수 상대 타율이 0.167과 0.261로 확연한 차이를 보일 만큼 `좌완에 약한 좌타자' 인식을 떨쳐내지 못했고 뛰어난 선구안에도 변화구에는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연출됐다. 다만 다저스 이적 후 31경기에서 단 한개의 홈런없이 타율 0.161, 6타점의 부진을 겪었던 최희섭이 마지막 9경기에선 타율 0.269로 상승세를 탄 것은 다행스럽다. 또 한국에서 3개월 가까운 강도높은 훈련으로 파워가 붙고 스윙도 한결 빠르고 정교한 플로리다 시절의 `레벨스윙'을 회복한 것도 예전과 달라진 점이다. 팀 첫 공식훈련이었던 지난 25일 40여개의 배팅볼 타격에서 4개의 홈런포를 쏘아올리고 절반 가까이 빨랫줄같은 직선타구를 날리며 쾌조의 타격감을 보였던 최희섭이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