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가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최대액의 타이틀 스폰서 비용을 지원받게 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5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삼성전자와 45억원에 타이틀스폰서 조인식을 가졌다. 이에 따라 올시즌 프로야구의 대회명은 `삼성 PAVV 프로야구'로 결정됐으며 삼성전자는 `하우젠 K리그', `애니콜 프로농구' 등 국내 3대 프로스포츠의 후원사가됐다. `삼성 PAVV 프로야구'는 3월12일 시범경기를 시작한 뒤 4월2일 정규리그 개막전을 가질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