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국민은행이 수원 삼성생명을 제압하고 2연승행진을 이어갔다.

국민은행은 1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2005KB스타배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 3라운드 경기에서 더블더블을 기록한 신정자(20점.14리바운드), 니키 티즐리(16점.10리바운드)를 앞세워 삼성생명을 68-53으로 제압했다.

국민은행은 이로써 7승8패로 인천 금호생명과 함께 공동 3위로 올라섰고 삼성생명은 3연패 수렁에 빠졌다.

특히 국민은행은 20개의 턴오버를 기록하면서도 장신의 정선민-신정자-곽주영을이용, 압도적인 리바운드(44-21)를 잡으며 유리하게 경기를 이끌었지만 삼성생명은센터 아드리안 윌리엄스의 결장이 뼈아팠다.

1,2차전을 사이좋게 한 게임씩을 가져간 양팀은 라이벌전답게 초반부터 시소게임을 벌이며 진땀 승부를 연출했다.

1쿼터를 17-18로 뒤진 국민은행은 정선민(14점)과 신정자의 슛이 연속으로 림을가르면서 2쿼터 중반까지 27-22로 앞서나갔지만 상대 이미선(8점),변연하(14점), 박정은(15점)의 콤비플레이가 살아나면서 32-33으로 한 점 뒤진 채 전반을 마감했다.

3쿼터에서 박빙의 리드를 당하던 국민은행은 후반 곽주영의 3점슛과 신정자의자유투에 힘입어 50-45로 경기를 리드해 가기 시작했다.

박빙의 승부를 펼치던 양팀의 승부가 기운 것은 4쿼터.

국민은행은 4쿼터 9분 14초에 박정은에게 2점슛을 허용한 이후 약 7분여간 상대를 무득점으로 묶는 사이 티즐리의 외곽포와 정선민, 신정자의 골밑 슛이 터지며 2분43초를 남겨둔 상황에서 63-49로 앞서 승부를 결정지었다.

(서울=연합뉴스) 송광호기자 buff2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