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국민은행이 안산 신한은행을 누르고 공동 4위로 뛰어올랐다.

국민은행은 7일 안산와동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05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 원정경기에서 정선민(22점.10리바운드)과 니키 티즐리(21점.5리바운드)의 활약으로 신한은행을 66-60으로 제압했다.

국민은행은 6승8패로 광주 신세계와 공동 4위에 올랐고, 신한은행은 3연패하면서 리그 전적 5승9패로 꼴찌로 처졌다.

1쿼터를 13-14로 리드 당했던 국민은행은 2세트에서 정선민이 가로채기를 잇따라 성공시키고 티즐리의 3점포까지 가세해 전반을 35-26으로 앞서나갔다.

신한은행은 3쿼터에서 추격에 나서 트라베사 겐트(22점.15리바운드)와 강지숙,김나연이 17점을 합작하며 3점차까지 추격했다.

그러나 국민은행은 4쿼터 시작하자마자 티즐리가 3점포를 터뜨린 데 이어 정선민과 곽주영(13점)의 중.장거리 슛이 잇따라 작렬하면서 점수 차를 다시 벌렸다.

여자프로농구는 8일과 9일에는 경기가 없고 설 연휴 마지막날인 10일 신한생명과 인천 금호생명이 인천시립체육관에서 대결한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기자 hopem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