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애나 페이서스가 `독일 병정' 더크 노비츠키(댈러스 매버릭스)의 뼈아픈 실수를 이용해 6연패 수렁에서 탈출했다. 저메인 오닐(23득점.9리바운드)의 인디애나는 5일(한국시간) 컨시코필드하우스에서 열린 2004-2005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노비츠키(32득점.7리바운드)가 경기 종료 직전 실수로 자유투를 모두 넣은데 힘입어 댈러스를 95-94로꺾었다. 인디애나는 이날 승리로 6연패 수렁을 탈출하며 21승24패로 동부콘퍼런스 중부지구 4위를 유지했고 서부 콘퍼런스 2위 댈러스(30승15패)는 연승 행진을 `2'에서마감했다. 이날 경기는 노비츠키의 너무 좋은 슛감각 때문에 승부가 갈렸다. 3쿼터까지 78-70으로 앞선 인디애나는 오닐이 전방위로 코트를 누비는 가운데앤소니 존슨과 프레드 존스의 지원 사격이 돋보여 낙승이 예상됐다. 댈러스는 4쿼터 84-90에서 노비츠키의 자유투와 점프슛으로 88-90으로 따라붙었고 오스턴 크로져에 3점포를 허용해 다시 89-93으로 밀려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댈러스는 노비츠키가 4쿼터 종료 7초를 남기고 깨끗한 3점포로 92-93까지 추격해들어가는데 성공했다. 92-95로 뒤지고 있던 댈러스는 종료 4초 전 노비츠키가 자유투 2개를 얻었지만역전에 필요한 점수는 3점. 노비츠키는 첫번째 자유투를 성공시키고 두번째는 림을 튀겨 2점슛을 노린다는 작전을 구사하려 했으나 두번째 자유투마저 림에 빨려들어가는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노비츠키는 경기가 끝난 뒤 자신의 실수를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으며 고개를 떨구었고 인디애나 선수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코트를 빠져나갔다. 서부콘퍼런스 올스타 선발 3인방이 출격한 휴스턴 로키츠와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경기는 지난 시즌 득점왕 트레이시 맥그레이디(40득점.13리바운드)가 현란한 개인기를 선보인 휴스턴이 연장 접전 끝에 119-113으로 승리했다. 맥그레이디는 3점슛 5개를 던져 무려 4개를 성공하는 놀라운 득점력을 선보였고팀 동료 야오밍(23득점.14리바운드)도 적극적인 모습으로 문전을 굳건히 지켰다. 올스타전에서 한솥밥을 먹게될 케빈 가넷도 22득점, 14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혼자서 소속팀 미네소타를 끝까지 지키기에는 힘이 부족했다. 한편 토론토 랩터스는 워싱턴 위저즈의 주포 길버트 아레나스(21득점)가 3쿼터에 퇴장당한 뒤 절린 로즈(26득점)와 크리스 보쉬(16득점.11리바운드)가 득점포에 불을 뿜어 워싱턴에 103-100으로 승리를 낚았다. ◇5일 전적 인디애나 95-94 댈러스 필라델피아 102-85 애틀랜타 토론토 103-100 워싱턴 보스턴 112-100 올랜도 밀워키 92-90 LA 클리퍼스 휴스턴 119-113 미네소타 포틀랜드 101-89 샬럿 새크라멘토 116-115 뉴욕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