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우리은행이 은행권 라이벌 천안 국민은행을 꺾고 선두에 복귀했다.

우리은행은 1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벌어진 KB스타배 2005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 3라운드 국민은행과의 홈경기에서 김계령(14득점.15리바운드)과 이종애(10점.3리바운드.2블록슛)의 트윈타워를 앞세워 51-46으로 이겼다.

국민은행의 간판 정선민(14점.7리바운드.5어시스트)은 발목 부상에도 선발로 나와 투지를 불태웠지만 팀의 패배로 고개를 떨궜다.

2연승을 달린 우리은행은 이로써 7승4패를 기록해 수원 삼성생명과 함께 선두를 이뤘고 국민은행은 5승7패로 최하위에 떨어졌다.

우리은행은 국민은행의 막판 슈팅 난조로 앉아서 1승을 챙겼다.

국민은행은 당초 우리은행의 높이를 염려하고 있었지만 닮은 꼴 신구 선수 신정자(9점.14리바운드)와 정선민의 골밑 분전으로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다.

3쿼터 종료까지도 점수차는 41-40으로 1점차, 우리은행의 근소한 리드였다.

우리은행은 4쿼터 들어 끈끈한 수비로 상대 주포 신정자와 정선민을 꽁꽁 묶었고 높이를 이용한 확실한 득점 쌓기에 주력했다.

반면 국민은행은 상대의 거친 수비 속에 슈팅 난조까지 겹쳐 끝까지 승부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4쿼터 우리은행은 이종애와 김계령이 8점을 합작해 10점을 쌓았지만 국민은행은 빗나간 3점슛 7개를 포함해 13차례 야투를 시도해 단 1개만 성공시켰다.

속공 레이업슛 하나와 자유투 4개로 겨우 6득점한 채 마지막 쿼터를 마친 국민은행은 갑자기 찾아온 슈팅 난조와 그로 인한 꼴찌 재추락으로 고개를 떨궜다.

(춘천=연합뉴스) 장재은기자 ja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