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프레레호'가 월드컵 6회 연속 본선 진출의 특명을 안고 힘차게 닻을 올린다.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전지훈련을 마치고 일시 해산한 지 6일만인 다음달 1일 낮 12시 파주 NFC에 모여 최종 훈련의 첫 삽을 뜬다.

4일 열릴 이집트와의 평가전 대비를 겸해 진행되는 이번 훈련은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쿠웨이트와의 첫 경기(9일.서울월드컵경기장)에 나설 엔트리 18명을 압축하는데 초점이 모아져 있다.

본프레레 감독은 이집트 및 쿠웨이트전을 위해 26명의 '태극전사'를 선발했으나 설기현(울버햄프턴), 이천수(누만시아), 박지성, 이영표(이상 에인트호벤), 조재진(시미즈) 등 해외파 5명은 소속팀 일정과 맞물려 아직 합류 시점이 정해지지 않았다.

따라서 LA 전훈 멤버 20명에 일본에서 K리그로 복귀한 유상철(울산)을 더해 21명이 먼저 본프레레 감독의 조련을 받게 됐다.

LA에서 열린 콜롬비아, 파라과이, 스웨덴과의 평가전에서 A매치 출장 10회 안팎의 젊은 선수들을 대거 기용해 옥석을 가리느라 분주했던 본프레레 감독은 큰 무대 경험을 중시하는 스타일이어서 해외파의 경우 최소 쿠웨이트전 최종 엔트리 한자리는 예약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쿠웨이트전 '베스트 11'의 그림도 거의 완성한 본프레레 감독은 이집트전을 통해 '가지치기'에 주력할 계획.

본프레레 감독도 최근 "이집트와의 평가전까지는 기회가 열려 있고 그 뒤부터 골라내는 과정을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숫자상으로 26명 중 8명이 쿠웨이트전을 앞두고 대표팀에서 탈락하게 돼 훈련 개시와 함께 각 포지션별 '생존 경쟁'이 겨울철 그라운드를 뜨겁게 달굴 것으로 보인다.

특히 본프레레 감독에게 확실하게 어필하지 못했거나 다른 경쟁자에 비해 중량감에서 밀리는 최성국(울산), 남궁도(전북), 김동현(수원), 유경렬(울산), 오범석(포항) 등은 가진 기량을 모두 토해내겠다며 배수진을 친 상태다.

중동축구에 정통한 본프레레 감독은 이와 함께 김호곤 전 올림픽대표팀 감독이 '정보 요원'으로 급파돼 쿠웨이트의 장.단점을 분석해 놓은 보고서를 토대로 골은 넣고 상대 공격은 저지하는 '맞춤 훈련'도 벌일 예정이다.

본프레레 감독은 이 과정에서 백전노장 유상철을 중앙수비로 세우는 등 최적의 수비 조합을 만들 생각이다.

한편 본프레레 감독은 2일 중국에서 열리는 쿠웨이트와 북한의 평가전은 직접 관전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