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나이퍼' 설기현(울버햄프턴)이 결승골을 터뜨리며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갔다. 설기현은 23일(한국시간)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리그(2부리그) FC 밀월과의 원정경기에서 1-1로 맞서던 후반 인저리타임 때 극적인 결승골을 뿜어 2-1승리를 이끌었다. 새해 들어 4경기 동안 2골 2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던 설기현은 이로써 정규리그2호골은 물론 이번 달에만 벌써 세번째 골을 신고하면서 글렌 호들 감독의 신임을굳혔다. 컵 대회 성적을 포함해 잉글랜드 진출 이후 4번째로 터진 골. 이날 울버햄프턴은 전반 37분 밀러의 패스를 나이지리아 출신 올로피냐나가 가볍게 밀어넣어 1-0으로 앞서나갔다. 설기현도 초반 골키퍼 키를 넘기는 결정적인 슛을 날렸으나 상대 수비수 매트로렌스가 쫓아가 걷어내는 바람에 쐐기골을 성공시키지 못했고, 결국 후반 32분 수비수 레스콧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내주며 와이즈에게 동점골을 헌납했다. 그러나 설기현은 종료를 눈앞에 둔 후반 인저리타임 2분께 문전에서 흘러나온볼을 오른발로 감아차 23m짜리 중거리포를 네트에 꽂아넣어 직접 승리를 결정지었다. 설기현으로서는 지난 8일 밀월과의 잉글랜드 FA컵 축구대회 64강전 결승골을 터뜨린데 이어 또다시 밀월을 상대로 2연속 결승골을 뿜어낸 것. 호들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BBC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설기현처럼 빠르기와기술을 겸비한 선수들 덕분에 위기에서 탈출할 수 있었다. 내가 취임한 이후 설기현은 많은 골과 도움을 제공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네덜란드 프로축구에서는 '태극듀오' 박지성과 이영표(이상 PSV 에인트호벤)가 겨울 휴식기 이후 처음으로 열린 NAC 브레다와의 홈 경기에 나란히 풀타임 출장해 4-0 대승에 한몫을 단단히 했다. 특히 박지성은 오른쪽 윙 포워드로 출장해 왼쪽의 다마커스 비즐리와 위치를 바꿔가며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다 팀의 세번째 득점인 상대 자책골과, 네번째 쐐기골을 이끌어내는데 숨은 역할을 했다. 후반 26분 페널티지역 왼쪽까지 단독 드리블로 돌파한 박지성은 문전으로 올린볼이 상대 수비의 다리를 맞혀 자책골을 이끌어냈고, 5분 뒤에는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상대 파울을 유도해 반 봄멜에게 프리킥 골 찬스를 제공했다. 왼쪽 측면 수비수로 출장한 이영표도 90분 풀타임을 뛰며 무실점 방어를 지휘했고, 팀 동료 베네고어는 전반에만 2골을 성공시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에인트호벤은 이날 승리로 승점 45가 돼 AZ 알크마르(승점 43)를 제치고 리그단독 선두에 복귀했고, 거스 히딩크 감독은 지난 86년 처음으로 네덜란드 프로축구팀 사령탑을 맡은 이후 200번째로 치른 이날 경기를 승리로 장식할 수 있었다. (서울.헤이그=연합뉴스) 강건택기자.김나라통신원 firstcircle@yna.co.kr thasilverkiwi@hotmail.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