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팀 신한은행이 업계 라이벌 국민은행을 꺾고3연승으로 꼴찌에서 공동 4위로 도약했다.

신한은행은 14일 안산와동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B스타배 2005 여자프로농구 겨울리그 홈경기에서 트라베사 겐트(20득점.16리바운드)와 강지숙(19득점)의 합작포로정선민(4득점.8리바운드)이 부진한 국민은행을 61-59로 꺾었다.

개막 후 내리 4연패에 수렁에 빠졌던 신한은행은 이날 승리로 3연승 콧노래를부르며 중간전적 3승4패로 국민은행과 함께 공동 4위가 됐다.

신한은행은 얼굴보호 마스크를 착용한 포인트 가드 최윤아의 송곳패스에 이은속공으로 공격의 활로를 열었지만 국민은행은 센터 정선민의 득점포가 침묵해 고비를 넘지 못했다.

다소 무거운 몸놀림을 보인 정선민은 2쿼터까지 무득점에 그치는 등 15개의 2점슛을 던져 2개만 성공하는 등 야투율이 13%에 머물러 이날 팀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다.

2쿼터까지 시소게임을 벌이며 32-35로 뒤진 신한은행은 3쿼터 42-49까지 점수차가 벌어져 패색이 짙었지만 진미정의 자유투와 겐트의 2점슛이 터져 49-47로 따라붙으며 4쿼터를 기약했다.

신한은행은 4쿼터 센터 강지숙의 위력이 빛을 발하면서 대반격을 시작했다.

4쿼터 8분여를 남기고 신한은행은 김나연이 자유투 2개를 림에 모두 꽂아 53-51로 역전한 뒤 정선민의 슛이 불발한 것을 겐트가 리바운드한데 이어 강지숙의 연이은 2점포로 단숨에 59-52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국민은행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국민은행은 55-61에서 신정자와 김진영의 2점슛을 묶어 59-61까지 추격하는 저력을 보였지만 경기 종료 27초를 남긴 신한은행이 공격 제한시간 24초를 다 쓰고 다시 수비 리바운드를 걷어내 힘겹게 승리를 따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