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병역비리 파동으로 큰 홍역을 치렀던 한국프로야구가 오는 4월2일 개막 경기를 시작으로 2005년 페넌트레이스에 돌입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오는 4월2일부터 8월30일까지 150일간 열전을 벌이는 올해 프로야구 정규리그 경기 일정을 6일 발표했다. 팀당 경기수가 종전 133경기에서 지난 98년과 같은 126경기로 줄어 총 504경기를 진행하며 홈과 원정에서 63경기(팀간 18차전)씩을 치른다. 개막전은 성적에 따른 종전 대진 방식에서 탈피, 현대-SK(수원), 삼성-롯데(대구), 두산- LG(잠실), 기아-한화(광주) 등 지역 라이벌끼리 맞붙도록 했다. 올스타전은 7월16일(장소 미정) 열린다. 또 야구 저변 확대를 위해 7월12∼14일에는 지난 84년 이후 21년 만에 처음으로 제주도에서 작년 한국시리즈 진출팀 현대와 삼성의 3연전이 펼쳐진다. 구단간 이동거리를 최소화하는 쪽으로 경기 일정을 조정했고 관중 3만명 이상의수용 규모를 가진 잠실.문학.사직구장을 홈으로 사용하는 두산과 LG, SK, 롯데는 공휴일에 한번 이상 7개 구단과 경기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경기수 축소에 따라 개막전과 시즌 종료일을 제외한 전 경기를 예비일없이 주중 3연전(월요일 휴무)-주말 3연전으로 편성했고 더블헤더는 우천 순연과관계없이 아예 폐지했다. 또 현충일(6월6일)과 광복절(8월15일)은 이동일인 월요일과 겹치기 때문에 6월4∼12일과 8월 13∼21일은 흥행을 고려, 9연전을 실시하기로 했다. 경기 시작 시간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평일.토요일은 오후 6시30분이고 공휴일전 경기를 오후 2시에 시작하되 혹서기인 7월19일부터 8월 15일까지만 한시적으로오후 5시에 시작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