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수능'을 가까스로 통과한 본프레레호가 월드컵 6회 연속 본선 진출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원점'에서 다시 담금질을 시작한다. 한국축구대표팀은 17일 약체 몰디브를 꺾고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통과하기는 했지만 본프레레 감독 스스로 인정했듯이 결코 만족할 만한 승리가 아니었다. 본프레레 감독은 "최종예선에서는 이전 팀들보다 훨씬 수준높은 팀들과 맞붙기때문에 우리도 수준높은 축구를 보여줘야 한다. 우리가 보유한 최고의 선수들로 팀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문선 SBS 해설위원은 "이대로는 최종예선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없다"며 해외파를 포함해 대표팀의 전반적인 개혁을 촉구했다. 대표팀은 해외파 태극전사들이 경기 직후 출국해 일단 해산하지만 다음달 19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리는 '전차군단' 독일과의 A매치를 시작으로 총체적인재편 작업에 들어갈 전망이다. 2002한일월드컵 준결승에서 한국에 패배를 안겼던 팀으로 2년6개월 만에 다시맞붙는 독일은 단순히 일회성 평가전 상대가 아니라 내년 최종예선을 겨냥한 최적의 '스파링 파트너'이기 때문이다. 본프레레 감독은 이 경기에서 내년 2월9일부터 아시아 8개국이 4.5장의 본선 티켓을 놓고 겨루는 월드컵 최종예선에 나설 태극호의 '차기 멤버'들을 뽑아내기 위한 '옥석 고르기'에 착수한다는 전략이다. 또 독일전 이후에는 국내 및 해외 리그 일정을 감안하되 내년 1월초 쯤 20일 가량의 일정으로 해외 전지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본프레레호가 출범 이후 5승3무1패의 전적을 기록했지만 대부분 아시아권 팀들만 상대했을 뿐 유럽.남미의 강호들과는 제대로 겨뤄본 적이 없어 '원정 평가전'을통해 진정한 실력을 가늠해야 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는 이와 관련해 각 프로팀에 대표팀 전력 강화를 위한프로젝트에 힘을 보태주도록 적극 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축구의 화두로 떠오른 '세대교체 실험'도 올 겨울 평가전과 전지훈련을 통해 전면에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몰디브전에서 한국축구를 구한 해결사가 올림픽호 출신의 미드필더 김두현(수원)이었던 것처럼 '젊은 피'들이 결국 2년 후 월드컵을 겨냥해 대표팀의 새로운 주력멤버로 자리를 잡아야 한다는 지적이 거세게 일고 있다. 태극전사들도 세대교체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다. 이천수(누만시아)는 "나도 대표팀에서 젊은 선수이지만 세대교체가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이영표(PSV에인트호벤)도 "세대교체는 억지로 해야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자연적으로 실력에 따라 이뤄지는 세대교체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본프레레호가 세대교체에 돌입할 경우 결국 첫 해외 전지훈련이 중요한 모멘트가 될 전망이다. 유럽리그에서 뛰는 해외파들의 경우 소속 팀 일정상 전지훈련에 100% 참가하기어렵기 때문에 K리그의 젊은 유망주들을 중심으로 한 담금질이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정몽준 축구협회장은 "내년초 실시할 전지훈련은 월드컵 이후 침체에 빠져있던우리 축구가 다시 한번 강팀들과 대결해 실력을 알아보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