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이 플레이오프 티켓을 거머쥐었다. 수원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4삼성하우젠 K리그 후반기11차전에서 삼바 황금듀오 나드손-마르셀의 연속골로 전북 현대를 2-1로 꺾었다. 수원은 이로써 전.후기 통합 승점 40을 확보해 오는 20일 후반기 최종전인 인천유나이티드전에서 지더라도 최소한 통합순위 2위 안에 들게 돼 전.후기 우승팀과 통합순위 차상위 2개팀이 펼치는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수원은 이날 전남 드래곤즈에 덜미를 잡힌 울산 현대(승점 37)를 제치고 통합순위 선두로 올라섰고 후기리그도 승점 22로 울산을 이긴 2위 전남(승점 18)과 승점4 차이의 격차를 유지해 자력 우승을 눈앞에 뒀다. 4강 플레이오프 티켓은 수원과 전기 우승팀 포항 스틸러스가 1장씩 확보한 가운데 나머지 2장을 놓고 울산, FC 서울, 전남, 전북이 각축을 벌이게 됐다. 올 시즌부터 수원의 사령탑을 맡은 차범근 감독은 10년 만에 K리그에 컴백한 첫시즌에서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합해 무려 26골을 합작해낸 브라질 올림픽대표 출신 용병나드손-마르셀의 파괴력이 빛난 한판이었다. 포문은 전반 7분 만에 수원이 먼저 열었다. '총알탄 사나이' 김대의가 페널티지역 왼쪽을 돌파하며 왼발로 예리한 크로스를찍어올리자 골문 앞에서 기다리던 나드손은 온몸을 쭉 뻗어 다이빙 헤딩슛으로 네트왼쪽 하단을 깨끗하게 갈랐다. 배수진을 치고 나온 전북의 반격도 만만찮았다. 전 독일 대표 출신 브라질 용병 힝키는 전반 19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얻은프리킥을 왼발 바운딩슛으로 꽂아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본프레레호 합류를앞두고 수문장으로 나온 수원의 이운재도 꼼짝못하는 슛이었다. 팽팽한 대결은 전반 종료 1분전 마르셀의 캐넌슛 한방으로 갈렸다. 마르셀은 아크 뒤쪽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에서 수비벽을 향해 강한 오른발 슛을날렸고 볼은 수비수를 스친 뒤 굴절돼 그물을 흔들었다. 전남은 폭우 속에서 펼쳐진 광양 홈 경기에서 종료 직전 터진 남기일의 천금같은 결승골로 울산을 1-0으로 꺾고 플레이오프 진출을 향한 희망을 되살렸다. 전남은 통합 승점 33으로 전.후기 통합순위 3위로 도약했고 후기리그 순위도 2위로 점프했다. 폭우로 변한 굵은 빗줄기 때문에 시즌 최악의 수중전을 벌인 양팀 대결은 막판까지 골이 터지지 않아 무승부로 끝나는 듯 했으나 후반 45분 남기일이 페널티지역오른쪽에서 볼을 가로챈 뒤 골지역 오른쪽 사각에서 통렬한 결승골을 뽑아냈다. 부천에서는 부산 아이콘스가 이정효, 안효연의 골로 부천 SK를 2-0으로 제압했고 대전 경기는 대전 시티즌과 성남 일화가 루시아노, 이기형이 1골씩 주고받아 1-1로 비겼다. 인천은 전재호의 결승골로 전기 우승팀 포항을 1-0으로 눌렀고 광주 상무와 대구 FC는 득점없이 비겼다. (수원.서울=연합뉴스) 옥철.강건택기자 oakchul@yna.co.kr firstcirc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