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초이' 최희섭(25.LA 다저스)이 9개월만에 고국땅을 다시 밟는다. 최희섭은 10일 오후 5시40분 대한항공 KE018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내년 1월초까지 2개월 가량 국내에 머물면서 어린이 야구교실 등 팬 서비스 행사와체력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 조선호텔 스위트룸에 묵는 최희섭은 24일부터 2박3일동안 봉중근(24.신시내티 레즈)과 함께 남해에서 어린이 야구캠프에 참가한 뒤 보육원을 방문할 계획이다. 최희섭은 또 이달 말까지 충분한 휴식과 각종 행사 참석을 마무리 짓고 내달 초부터는 남해 캠프로 옮겨 유제국(21.시카고 컵스) 등과 함께 집중 체력 훈련을 받을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다저스로 팀을 옮긴 최희섭은 올 시즌 타율 0.251에 46타점, 15홈런을 기록했고 한국인 타자로는 사상 처음으로 메이저리그 플레이오프에 출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