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김응용-선동열 `투톱체제'로 개편됐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는 9일 서울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응용(63) 감독을 제10대 구단 사장으로 전격 임명하는 한편 선동열 수석 코치를 감독으로 승격시켰다. 이에 따라 지난 2000년 7월부터 삼성 사장으로 재직했던 신필렬 사장은 일선에서 물러나고 라이온즈는 `김응용-선동열' 체제로 새 출발하게 됐다. 현장 감독이 구단 사장으로 임명된 것은 국내 스포츠 사상 처음이며 삼성은 구단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높이 사 퇴진 의사를 밝힌 김응용 감독을 사장으로 임명하게 됐다. 지난 83년 해태 타이거즈 사령탑으로 취임했던 김응용 감독은 해태에서만 18년동안 지휘봉을 잡아 9차례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며 국내 프로야구 최장수, 최다승 기록을 세운 명장. 2001년에는 `우승 청부사' 역할을 자임하며 삼성으로 이적해 2002년 팀 창단 첫우승을 일궈내는 등 4년동안 3차례나 한국시리즈에 진출했었다. 올 한국시리즈에서 현대와 9차례의 명승부를 펼쳤던 김응용 감독은 현장 퇴진의 배경으로 "22년간 한국 프로야구계에서 많을 것을 경험했고 해야 할 모든 것을 이루었다. 이제는 후배들에게 길을 열어주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응용 감독이 야구인 출신 최초로 전문 경영인으로 선임됨에 따라 프로구단 운영 체제에도 적지않은 변화를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 또 삼성은 김응용 감독의 후임으로 선동열 수석코치를 감독으로 승격시켰다. 김응용 신임 사장이 적극 추천한 것으로 알려진 선동열 감독의 계약기간은 5년이며 계약금 5억원, 연봉 2억원 등 총 15억원으로 프로야구 감독 몸값으로는 역대최고액이다. 종전 최고액은 2001년 삼성과 5년간 13억원에 계약했던 김응용 감독이다. 지난 겨울 숱한 화제속에 삼성 유니폼을 입었던 선동열 코치는 올시즌 MVP가 된 배영수를 비롯해 권오준, 권혁 등 젊은 투수들을 조련, 삼성을 투수왕국으로 만들어선수 뿐만 아니라 지도자로서의 능력도 검증받았다. 이날 열리는 기자회견을 위해 대구에서 KTX를 타고 급히 상경중인 선동열 신임감독은 "오늘 아침 구단에서 급하게 연락을 받아 자세한 내용은 모르겠다. 김응용감독님과 잘 잘 상의해 팀이 잘되는 방향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