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2005 미국프로농구(NBA)가 오는 3일(한국시간) 댈러스 매버릭스-새크라멘토 킹스, 디트로이트 피스톤스-휴스턴 로키츠, LA레이커스-덴버 너기츠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신생 샬럿 밥캐츠가 가세해 30개 팀이 펼치는 올 정규시즌은 동.서부 콘퍼런스를 15개 팀씩으로 나누는 등 모두 6개 지구로 나뉘어 팀당 82경기를 치른다.

각 팀은 같은 지구에 속한 팀과 4경기(홈.원정 각 2경기), 콘퍼런스 내 다른 지구 팀과 3-4경기, 다른 콘퍼런스 팀과 2경기씩을 치러 콘퍼런스에 8장씩 주는 포스트시즌행 티켓을 다툰다.

`언더독' 디트로이트 피스톤스의 리그 제패, 호화군단 LA레이커스의 와해, 최고스타 코비 브라이언트(LA레이커스)의 성폭행 파문, `드림팀'의 아테네올림픽 동메달망신 등 다사다난했던 지난 시즌을 뒤로 하고 스타들은 최고의 무대 앞에서 다시 농구화 끈을 졸라맸다.

올 시즌에는 스타군단 LA레이커스가 와해됐고 트레이드를 통한 선수의 이동도활발해 각 팀의 전력이 평준화됐다는 평가다.

드와이트 하워드(올랜도 매직), 에메카 오카포(샬럿) 등 신인들이 합류했지만붙박이 스타들의 활약은 여전할 전망이다.

◆트레이드로 전력 평준화

샤킬 오닐이 LA레이커스에서 마이애미 히트로 옮겨간 것을 비롯해 대형 선수들의 트레이드가 줄을 이어 전력 평준화가 올 시즌의 특징으로 꼽힌다.

마이애미를 단숨에 우승후보로 띄워올린 오닐은 가드 드웨인 웨이드와 짝을 이루고 포워드 크리스천 레이트너, 에디 존스의 지원을 받는다.

LA레이커스는 오닐과 트레이드돼 건너온 라마 오돔, 브라이언 그랜트, 캐론 버틀러 등 3인방과 새크라멘토 킹스에서 건너온 블라디 디박이 잔류한 브라이언트와호흡을 맞춰 지난 시즌과는 전혀 다른 팀으로 변모했다.

트레이시 맥그레이디, 케년 마틴, 개리 페이튼 등 거물들도 새 팀에 둥지를 틀었다.

지난 시즌 올랜도 매직에서 뛰며 득점왕 타이틀을 틀어쥔 맥그레이디는 휴스턴으로 이적, `걸어다니는 만리장성' 야오밍과 함께 `맥밍' 시대의 개막을 예고했다.

야오밍과 새로 합류한 디켐베 무톰보의 골밑 활약에다 맥그레이디의 전방위 활약까지 가세할 것으로 보임에 따라 휴스턴은 어느 때보다 우승에 대한 기대를 부풀리고 있다.

맥그레이디를 내준 올랜도는 대신 스티브 프란시스, 커티노 모블리, 켈빈 케이토 등을 받아 전력을 재정비했다.

뉴저지 네츠에 제이슨 키드와 고공 플레이의 진수를 선보였던 케년 마틴은 덴버너기츠로 건너갔다.

카멜로 앤서니, 보션 레너드, 안드레 밀러, 마커스 캠비, `초미니 가드' 얼 보이킨스(165㎝) 등이 뛰는 덴버 너기츠는 케년 마틴의 가세로 한층 안정적인 전력을자랑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시즌 챔피언전에서 팀의 기대를 저버리며 체면을 구긴 개리 페이튼은 LA레이커스에서 보스턴 셀틱스로 쫓겨나듯 트레이드됐다.

은퇴하겠다고 볼멘소리를 냈지만 결국 새 팀에서 신고식을 치른 페이튼은 간판스타 폴 피어스와 함께 가드진을 형성해 라에프 라프렌츠, 마크 블론트가 지키는 보스턴 골밑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애틀랜타 호크스는 댈러스 매버릭스의 스타 포워드 앤트완 워커와 인디애나 페이서스의 앨 해링턴을 영입해 탄탄한 포워드진을 구성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환상적인 조직력을 보여줬던 디트로이트는 트레이드를 통한 별다른 전력보강이 없었지만 `쌍(雙) 웰리스' 등 챔피언 멤버가 그대로남아있어 든든하다.

유타 재즈는 디트로이트의 터키 출신 센터 메메트 오쿠르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파워포워드 카를로스 부저를 데려와 골밑을 보강했고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LA레이커스에서 포인트가드 데릭 피셔를 영입했다.

◆올 시즌 최고 선수는 누구

리그 30개 구단의 단장들은 시즌을 앞두고 올 시즌을 빛낼 최고 스타로 샤킬 오닐, 브라이언트, 키드, 맥그레이디, 팀 던컨(샌안토니오 스퍼스)을 꼽았다.

포지션별 최우수 선수를 묻는 NBA 공식 홈페이지(nba.com) 설문조사에서 단장들은 브라이언트를 만장일치로 최고의 슈팅가드로 지목했다.

지난 96년 고졸선수로 프로무대에 입문, 2000년부터 LA레이커스의 리그 3연패를이끌었던 브라이언트는 상대를 압도하는 기량과 카리스마 때문에 전성기의 마이클조던과 비견되기도 하는 선수. 지난 해 여름 성폭행 혐의로 선수 생활이 파탄 지경의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팬들의 인기는 변함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최고의 센터로 지목된 선수는 단연 오닐. 95.2%의 지지를 받았다.

지난 92년 올랜도 유니폼을 입고 데뷔한 뒤 96년 LA레이커스로 이적한 오닐은두 말이 필요 없는 최고의 센터로, 이 `공룡'의 골밑 습격을 버텨내는 것이 29개 구단의 공통 과제다.

샌안토니오의 간판스타 팀 던컨은 66.7%의 지지를 받아 케빈 가넷(33.3%.미네소타 팀버울브스)을 따돌리고 최고의 파워포워드 자리에 올랐다.

2002년과 2003년 연속 MVP에 오른 던컨은 97년 데뷔 이후 지금까지 줄곧 `베스트5', `수비 베스트5'에 이름을 올린 `모범생'. 99년과 2003년 샌안토니오를 챔피언으로 이끌었다.

가넷은 센터의 신장(211㎝)에 가드의 몸놀림을 갖춘 기괴한 올라운드 플레이어로, 지난 정규시즌 MVP를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지난 시즌에는 샘 카셀, 라트렐 스프리웰과 찰떡궁합을 과시하며 미네소타를 창단 후 첫 콘퍼런스 결승으로 이끌었다.

최고의 포인트가드로 지목된 선수는 78.6%의 지지를 받은 키드. 2001년 데뷔 시절부터 넓은 시야를 이용한 화려한 패스로 `하얀 매직 존슨'으로불린 키드는 2002년, 2003년 연속 뉴저지를 NBA 챔프전으로 이끌었다.

키드는 단장 설문조사에서 T.J 포드(밀워키 벅스)와 함께 25%의 지지를 얻어 볼을 갖고 있을 때 가장 빠른 선수로 꼽히기도 했다.

가장 활발한 선수에는 클리블랜드의 `슈퍼루키' 르브론 제임스(33.3%)가 브라이언트(19%)를 제치고 1위에 올랐고 제일 사나운 경기를 펼치는 선수에는 론 아테스트(33.3%.인디애나 페이서스)와 벤 웰리스(28.6%)가 막상막하의 경합을 벌였다.

아테스트와 웰리스는 당연히 각각 38.1%, 33.3%의 표를 얻어 최고의 수비수로도단장들의 각광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기자 ja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