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격기' 김도훈(성남 일화)이 프로축구 통산 100호골을 쏘아올렸다. 김도훈은 16일 포항전용구장에서 열린 2004삼성하우젠K리그 후기 6차전 포항 스틸러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24분 페널티킥을 꽂아넣어 시즌 4호골을 뽑았다. 김도훈은 이로써 김현석(110골), 샤샤(104골), 윤상철(101골)에 이어 역대 4번째 100골 고지를 밟았다. 김도훈은 또 지난 95년 데뷔 이후 8시즌 220경기 만에 100호골에 도달해 샤샤(242경기)를 제치고 최소 경기 100골 기록도 세웠다. 김도훈은 특급 도우미 이성남이 골 지역 왼쪽을 돌파하다 포항 수비수 산토스에게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키커로 나서 오른발슛으로 깨끗하게 골망을 흔들었다. 성남은 김도훈의 선제골로 앞서가다 전반 39분 포항 우성용에게 페널티킥을 허용해 1-1로 비겼고 전기 우승팀 포항은 꼴찌로 떨어졌다. 수원 삼성은 홈 경기에서 울산 현대를 1-0으로 꺾고 승점 13(4승1무2패)을 확보,이날 대전 시티즌에 발목이 잡힌 FC 서울(승점 11)을 제치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수원의 삼바 용병 나드손은 전반 34분 파워 스트라이커 김동현이 헤딩으로 떨궈준 볼을 수비수가 걷어내자 문전으로 달려들며 왼발로 네트를 갈라 차범근 감독에게짜릿한 승리를 선사했다. 수원은 3연승을 달리며 가파른 상승세를 탔고 울산은 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인천 숭의경기장에서는 '총알' 최태욱(인천 유나이티드)이 부산 아이콘스와의 '항구 대결'에서 1골 1도움으로 펄펄 날아 이날 레바논 원정에서 돌아온 요하네스 본프레레 대표팀 감독을 향해 무언의 시위를 벌였다. 최태욱은 전반 14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꺾어올린 크로스로 임중용의 선제골을 이끌어낸 데 이어 1-2로 뒤지던 후반 31분 전재호의 센터링을 방아찧기 헤딩으로찍어넣어 동점골을 뽑아냈다. 지난 3일 부천 SK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했던 최태욱은 13일 만에 다시 맹활약을 펼치며 시즌 5호골과 2도움을 올렸다. 부산은 도화성의 중거리포와 아드리아노의 골로 맞서 인천과 2-2로 비겼다. 대전은 상암벌에서 후반 25분 터진 장현규의 헤딩 결승골로 서울을 잡고 꼴찌탈출에 성공했다. 신인 수비수 장현규는 K리그 마수걸이 헤딩 골로 대어를 낚았다. 부천은 광주 원정경기에서 후반 교체 투입한 말리 국가대표 출신 다보의 결승골로 광주 상무를 1-0으로 누르고 기분좋은 2연승을 달리며 7위로 3계단 뛰어 올라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