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유럽간 남자프로골프대항전인 2004라이더컵이 첫날부터 양팀 최강조끼리 맞대결을 펼칠 전망이다.


양팀 단장인 할 서튼(미국)과 베른하르트 랑거(독일)가 17일(한국시간) 교환한 대회 첫날 포볼매치플레이 출전선수 명단 맨 첫 머리에는 타이거 우즈-필 미켈슨(이상 미국)과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콜린 몽고메리(스코틀랜드)가 자리잡았다.


이날 오후 9시10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오클랜드힐스CC 남코스 1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하는 우즈-미켈슨과 해링턴-몽고메리는 양팀의 간판 스타.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비제이 싱(피지)에게 빼앗겼지만 이번 대회 출전선수 24명 가운데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우즈와 올해 마스터스를 제패하며 랭킹 4위에 올라 있는 미켈슨은 미국이 내세우는 최강의 선수들이다.


이에 맞서는 해링턴과 몽고메리는 유럽PGA투어 전·현직 상금왕이다.


두번째조에도 미국은 관록의 데이비스 러브3세와 패기의 차드 캠벨을 내세웠고 유럽 역시 대런 클라크(북아일랜드)와 미겔 앙헬 히메네스(스페인)로 맞불을 놓았다.


<외신종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