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초이' 최희섭(25.플로리다 말린스)이 올 시즌45번째 안타를 때려내 메이저리그 진출 후 자신의 시즌 최다 안타 기록을 세웠다. 최희섭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마이애미의 프로플레이어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홈경기에 5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출장, 4타수 1안타 1득점을기록했다. 이로써 최희섭은 지난해 자신의 안타수 44개를 시즌 절반이 지나기 전에 넘어선동시에 빅리그 통산 100안타에도 2개만을 남겨뒀다. 또 2게임 연속 안타를 터트리며안타행진도 재개했다. 최희섭은 시즌 타율이 0.260으로 변함이 없었으나 지난 12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부터 3게임 연속 득점을 추가해 시즌 34득점이 됐다. 최희섭은 플로리다가 1-0으로 앞선 2회말 선두 타자로 나서 상대 선발 존 갈랜드의 초구를 노려쳤으나 3루수 플라이로 물러났고, 4회 1사 1루에서는 풀카운트 접전 끝에 친 공이 좌익수에게 잡혀 아웃됐다. 하지만 최희섭은 7회 볼카운트 1-0에서 갈랜드의 낮게 들어오는 2구째를 통타,우전 안타를 만들어냈고 플로리다는 제프 코나인의 보내기번트때 화이트삭스의 수비실책으로 무사 1,2루를 만든 뒤 알렉스 곤살레스가 3점포를 터뜨려 4-0으로 앞섰다. 최희섭은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좌익수쪽 깊숙한 플라이 아웃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플로리다는 8회와 9회 시카고에 각각 3점과 2점을 내줘 5-5로 동점을 허용한 후 연장 10회초 2점을 더 잃어 5-7로 역전패했다.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ykhyun1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