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수(서울체고)와 손태선(강원체고)이 제5회 세계청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단에 금메달 2개를 안겼다.

전진수는 14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 59㎏급(라이트급) 결승에서 이란의 하디 캄세를 7-5로 꺾고 우승했다.

나래차기와 돌려차기 등 화려한 발 기술을 선보인 전진수는 강인한 체력을 바탕으로 완강하게 저항한 캄세와 3라운드 막판까지 5-5로 일진일퇴의 접전을 벌이다 종료 직전 전광석화같은 앞차기 안면 공격으로 결승 포인트 2점을 따내 승부를 갈랐다.

손태선도 남자 73㎏급(미들급) 준결승에서 빠른 나래차기로 효과적인 공격을 펼쳐 아담 바시르(독일)를 물리친 뒤 결승에서 이란의 레자 나자리를 제압해 금메달을보탰다.

그러나 여자 49㎏급(페더급)의 박지영(경남체고)은 준결승에서 우징유(중국)에게 무릎을 꿇어 동메달에 그쳤고 여자 44㎏급(플라이급)의 오은영(흥해공고)도 이사야 퐁사마트(태국)에게 일격을 당해 준준결승에서 탈락했다.

여자 49㎏급 금메달은 중국의 우징유, 여자 44㎏급 금메달은 스페인의 로라 우리올라에게 각각 돌아갔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