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초이' 최희섭(25.플로리다 말린스)이 올 시즌11호 안타를 터뜨리며 9일 만에 타점을 추가했다. 최희섭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원정경기에 5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출장, 볼넷 1개 등 4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기록했다. 이로써 최희섭은 시즌 타율이 0.260(종전 0.261)으로 조금 떨어졌으나 지난 5일뉴욕 메츠전 이후 9일, 7경기 만에 타점을 추가해 시즌 29타점이 됐다. 29타점은 최희섭이 지난해 시카고 컵스에서 세웠던 자신의 한 시즌 최다타점기록(28타점)을 갈아치운 것. 전날 디트로이트가 좌완 선발을 배치하면서 결장했던 최희섭은 이날 우완 선발투수 제이슨 존슨을 상대로 1-0으로 앞선 1회초 1사 1, 2루에서 첫 타석을 맞았으나2루수 앞 병살타로 타점 기회를 무산시켜 아쉬움이 남았다. 그러나 최희섭은 3-0으로 리드한 3회 1사 1, 3루에서 좌익선상을 흐르는 인정 2루타를 때려내며 3루 주자 루이스 카스티요를 홈으로 불러들여 자신의 한 시즌 최다타점기록 수립을 자축했다. 최희섭은 이어 5회 2루 땅볼, 7회 우익수 플라이로 각각 물러난 뒤 팀이 6-2로승기를 굳힌 8회에는 볼넷으로 출루, 데이먼 이즐리의 2루타 때 득점을 추가했다. 한편 플로리다는 이날 선발 돈트렐 윌리스의 9이닝 2실점 완투를 발판삼아 타선도 홈런 1개 등 장단 15안타를 몰아쳐 9-2로 승리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