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상승곡선을 그렸던 `빅초이'의 방망이에제동이 걸렸다. 최희섭(25.플로리다 말린스)은 3일 미국 마이애미 프로플레이어스타디움에서 계속된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6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출장했으나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이로써 최희섭은 최근 9경기 연속안타 행진이 중단되며 시즌 타율이 0.255에서0.248로 가라앉았다. 최희섭은 2회 첫 타석에서 3루수 파울플라이로 물러났고 4회에는 1사 1루에서 2루수 땅볼을 쳐 선행주자를 아웃시켰다. 6회에는 중견수 플라이에 그친 최희섭은 1-3으로 뒤진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도1루수 땅볼로 아웃돼 아쉬움을 남겼다. 플로리다는 이날 선발 돈트렐 윌리스가 8이닝을 3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1-1로 맞선 9회초 구원투수 매트 페리쇼가 신시내티의 강타자 숀 케이시에게 역전 2점홈런을 두들겨 맞아 홈3연전을 모두 패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