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 퀸' 박지은(25.나이키골프)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 군단의 '깜짝 카드' 양영아(26)가 공동2위에 올랐다. 박지은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로셸의 와이카길골프장(파71.6천161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사이베이스클래식(총상금 125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쓸어 담고 보기는 2개로 막아 5언더파 66타를 쳤다. 전날 2언더파 69타 공동8위였던 박지은은 중간합계 7언더파 135타로 선두 베키모건(웨일스.131타)에 4타 뒤진 공동 2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올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나비스코챔피언십 우승후 횡보하고 있는 박지은은 이로써 시즌 두번째 우승과 '골프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에게 잠시 양보한 상금랭킹 선두 탈환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박지은은 "어제부터 티샷은 아주 좋은 반면 아이언샷이 좋지 않다. 그러나 아주오랜만에 퍼팅과 쇼트게임이 최고조에 올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회 첫날 5언더파 66타를 때려 깜짝선두에 나서며 2년 무명 생활 청산의 신호탄을 쏘아올린 양영아는 강세를 이어가며 연이틀 선두를 노렸지만 막판 실수를 범해박지은 및 월요예선 통과자 에이미 헝(대만) 등 3명과 함께 공동2위에 만족해야 했다. 특히 양영아는 1라운드 2번홀 이후 32개 홀을 보기 없이 행진하며 이날 버디를5개나 추가, 선두 모건을 턱밑까지 추격했었다. 그러나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드라이브샷을 물에 빠뜨린데다 칩샷 실수까지겹쳐 트리플보기로 한꺼번에 3타를 까먹으며 공동2위로 내려앉았다. 양영아는 "항상 끝이 좋지 않으면 기분이 좋지 않다. 그러나 아직 이틀이 남았다"며 3, 4라운드를 기약했다. 양영아의 실수가 아쉬웠지만 장정(24), 김영(24.신세계) 등이 대거 순위를 끌어올려 톱10에 이름을 올려 한국 선수는 6명으로 코리언 파워는 여전히 막강했다. 전날 1오버파 72타로 중위권에 머물렀던 장정은 이날 이글 1개, 버디 4개, 보기1개를 묶어 5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4언더파 138타로 공동6위로 뛰어올랐다. 또 올시즌 전반기 성적이 다소 부진한 김영(24.신세계)도 1라운드 이븐파 71타에 이어 이날 3언더파 68타를 보태며 9위로 도약했다. 버디 5개,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친 슈퍼루키 전설안(23)이 이날 2타를 까먹으며 공동4위에서 밀려난 강수연(28.아스트라)과 함께 공동10위. 이밖에 2타를 줄이며 선전한 박희정(24.CJ)이 공동22위, 1라운드 1오버파, 2라운드를 이븐파로 마친 김미현(27.KTF)은 공동28위에 자리를 잡았다. 또 프로전향후 같은 대회에 처음 나란히 출전한 쌍둥이 자매도 살아남았다. 강력한 신인왕 후보인 동생 송아리(18.빈폴골프)가 2오버파 144타 공동38위에올랐고, 2부 투어에서 뛰고 있는 언니 나리는 5오버파 147타 공동69위로 예선 문턱을 넘어선 것. 첫 타이틀 방어에 나선 한희원(26.휠라코리아)은 4오버파 146타 공동57위로 컷오프를 면했으나 이틀째 중위권에 머물러 2년 연속 우승이 불투명해졌다. 한편 전날 2오버파 73타로 공동52위에 자리를 잡았던 박세리(27.CJ)는 이날도샷 감각을 끌어올리지 못한 채 7오버파 78타로 부진, 공동104위로 컷오프됐다. 박세리가 충격의 컷오프로 예선 탈락한 것은 지난해 3월 웰치스프라이스챔피언십 이후 14개월만에 처음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