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디펜딩챔피언 성남 일화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출했다. 성남은 19일 베트남 퀸논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G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삼바용병 아데마(2골)와 `철인' 신태용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빈딘(베트남)을 3-1로 꺾었다. 성남은 이로써 5승1패로 조별리그를 마감해 이날 페르시크 케디리(인도네시아)를 4-1로 이긴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와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성남 +20, 요코하마 +16)에서 앞서 조 1위에만 주어지는 8강 티켓을 따냈다. 올 시즌 K리그에서 꼴찌로 추락하는 수모를 겪고 있는 성남은 조별리그 2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요코하마에 골득실이 밀려 8강 진출이 어려웠으나 지난 11일 페르시크 케디리전에서 15골차 대승을 거두는 등 마지막 2경기에서 18골을 몰아넣어 극적으로 8강행에 성공했다. 김도훈, 아데마, 이성남으로 이어지는 공격 삼각편대를 가동한 성남은 아데마가 전반 10분 특급 도우미 이성남의 땅볼 패스를 가볍게 밀어넣어 포문을 열고 전반 29분 아크 정면에서 18m 짜리 프리킥을 꽂아넣어 승기를 잡았다. K리그 최다 출장 기록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성남의 맏형 신태용은 후반 36분 백영철의 도움을 받아 골지역 정면에서 쐐기골을 뽑아 팀의 8강행을 자축했다. 지난 시즌 일본프로축구(J리그) 통합챔피언 요코하마는 같은 시간 열린 원정경기에서 두트라, 안정환, 구보, 유상철의 연속골로 페르시크 케디리를 4-1로 대파했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조별리그 탈락의 쓴 맛을 봤다. 공수의 핵으로 포진한 안정환과 유상철은 팀의 8강 진출 실패로 빛이 바랬지만 전반 8분과 44분 한골씩 뽑아내 `코리언 듀오'의 힘을 과시했다. ◆19일 전적 △AFC챔피언스리그 G조 성남(4승1패) 3-1 빈딘(1무5패) 요코하마(4승1패) 4-1 페르시크 케디리(1승1무4패)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