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이 이란을 꺾고 사상 첫 예선전승으로 5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의 쾌거를 자축했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예선 A조 최종전에서 후반 44분 터진 김두현의 헤딩 결승골에 힘입어 이란을 1-0으로 제압했다.


지난 1일 중국전 승리로 아테네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이로써 예선전적 6전 전승(승점 18)으로 사상 최고의 성적표를 안고 본선 무대 메달권 진입 목표를 향해 힘차게 진군하게 됐다.




올림픽대표팀은 지난 3월3일부터 시작된 예선 6경기에서 난적 이란, 중국, 말레이시아를 차례로 격파하며 파죽의 6연승에 9득점, 무실점으로 `퍼펙트 예선 통과'의대기록을 일궈냈다.


김호곤호는 또 출범 이후 17승2무5패로 고공비행을 계속했고 이란과의 역대 올림픽대표팀 상대전적에서도 3승1무로 압도적인 우위를 지켰다.


월드컵 성지 상암벌에서 마지막 경기까지 승리로 장식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공언한 올림픽호 태극전사들이 막판 짜릿한 한방으로 팬들과의 약속을 멋지게 지켜낸 한판이었다.


해외파 박지성 대신 최태욱을 플레이메이커로 내세우고 조재진-최성국 투톱을가동한 한국은 두번 질 수는 없다며 파상공세로 나온 초반 이란의 기세에 주춤했다.


이란은 공격의 핵 모발리와 보르하니를 중심으로 한국 수비진영을 쉼없이 파고들어 위협적인 공세를 폈다.


전반 16분 김정우의 대포알 슛으로 반격을 개시한 한국은 전반 38분 최원권-조재진-최태욱이 그림같은 삼각패스를 연출했으나 마무리 슈팅이 빗맞았고 전반 45분조재진의 왼발 슈팅도 타이밍이 한발 늦어 수비수에 막혔다.


후반들어 공세를 강화한 이란은 13분 보르하니와 나드비키아가 문전 혼전 상황에서 결정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한국은 예선 6경기 540분 무실점 행진을 기록한 `거미손' 김영광의 신들린 선방에 힘입어 실점 위기를 넘겼다.


최태욱 대신 전재운을 투입한 한국은 후반 중반 이후 공세의 주도권을 잡고 19분 박용호의 헤딩슛과 30분 전재운의 다이빙 헤딩슛, 39분 최성국의 골지역 돌파로이란의 골문을 두드렸으나 마무리가 되지 못해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거의 무승부 분위기로 흘러가던 분위기가 극적으로 반전된 결승골은 꾀돌이 미드필더 김두현의 날쌘 헤딩에서 터져 나왔다 . 후반 44분 최원권이 미드필더 오른쪽 측면을 치고들어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리자 페널티지역으로 잽싸게 파고든 김두현은 정확히 머리에 맞히는 헤딩슛으로 이란의 왼쪽 골 네트를 깨끗하게 갈라 예선 대미를 자축하는 득점포를 쏘아올리며 포효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