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니' 김선우(27.몬트리올 엑스포스)가 올 시즌 한국인 빅리거중 가장 먼저 2승 고지에 올랐다. 김선우는 8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6이닝 동안 7안타 4볼넷으로 1실점하며 팀의 4-2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3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시즌 첫 선발등판에서 5이닝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된 데 이어 2경기 연속 선발승을 거둔 것. 이로써 김선우는 시즌 방어율 1.24를 기록했고, 올해 두 차례 선발등판에서 모두 승리를 따내 앞으로 선발투수 자리를 굳힐 가능성을 높였다. 매회 주자를 내보냈지만 고비 때마다 병살타 2개와 탈삼진 4개를 낚아내는 뛰어난 위기 관리능력이 빛난 경기였다. 김선우는 1회 선두타자 말론 앤더슨에게 우전안타를 맞은 뒤 후속타자 3명을 탈삼진 1개 포함해 모두 범타로 막았고, 2회에도 선두타자 스콧 롤렌을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마이크 매스니를 유격수 앞 병살타로 쉽게 처리했다. 강타자 알버트 푸홀스가 선두타자로 나온 4회가 고비. 푸홀스에게 내야안타, 짐 에드먼즈에게 볼넷을 내줘 무사 1,2루의 위기를 맞은김선우는 메이저리그 타점 1위 롤렌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아 첫 실점했다. 하지만 김선우는 6번 에드가 렌테리아에게 1루 옆을 빠져나갈 듯한 강습타구를맞았지만 1루수 브래드 윌커슨이 잘 막아낸 덕분에 한숨을 돌렸고, 레지 샌더스를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투수 매트 모리스를 내야땅볼로 잡아내 추가 실점없이 이닝을막았다. 5회에도 볼넷 한 개를 내줬지만 푸홀스를 3루수-2루수-1루수 병살타로 처리, 리듬을 끊었고 6회는 2사 후 렌테리아와 샌더스에게 연타를 맞았으나 매스니를 3구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101개의 투구중 스트라이크가 58개에 그쳐 제구력이 다소 불안했지만 위력적인구위로 장타를 하나도 허용하지 않은 것이 승리의 원동력. 몬트리올 타선도 1회 2사 3루에서 4번타자 윌커슨이 큼지막한 우중월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고 토니 바티스타의 내야안타에 이어 터멜 슬레지가 다시 우월 2점포를뿜어내 4-0으로 앞서 김선우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채드 벤츠-루이스 아얄라-로키 비들로 이어지는 몬트리올 볼펜 투수들도 1점홈런 하나만으로 3이닝을 잘 버텨 김선우의 승리를 도왔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기자 firstcir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