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섭(플로리다 말린스)이 대타로 나와 안타를 뽑아냈다. 최희섭은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마이애미 프로플레이어스타디움에서 열린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7회말 1루수로 교체출장,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최희섭은 2-7로 뒤진 9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의 특급 마무리 존 스몰츠의 3구째를 공략, 깨끗한 우전안타를 때렸지만 뒷 타자가 삼진 당해 득점하지못했고 타율은 종전 0.261에서 0.271로 상승했다. 이에 앞서 8회초 1사후 5번 타자로 나온 최희섭은 메이저리그에서 처음 만난 상대 투수 존 톰슨과 볼카운트 2-3까지 가는 접전끝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플로리다는 이날 4승째를 거둔 상대 투수 존 톰슨과 4세이브째를 거둔 존 스몰츠의 호투에 눌려 2-7로 패했다. (서울=연합뉴스) 양태삼기자 tsyang@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