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톱으로 화력을 높여 승부수를 띄운다.'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의 중도 하차로 한국축구대표팀의 한시적인 지휘봉을 잡은박성화 감독 대행이 침체에 빠진 한국축구의 공격력을 강화하기 위해 투톱 카드를꺼내들었다.

박 감독 대행은 오는 28일 인천에서 열리는 파라과이와의 A매치에 출전할 명단을 발표한 뒤 "그동안 원톱 스트라이커 체제를 써봤지만 득점력이 빈곤했다.
안정환
이 혼자서 최전방을 책임지기에는 중량감이 떨어지는 만큼 설기현, 김은중 등 다른스트라이커 요원들과 짝을 맞춰 공격력을 극대화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감독 대행은 "다음 달 1일 중국과의 올림픽 예선이 워낙 중요하다 보니 올림픽대표팀 선수들을 제외시켰고 이 때문에 파라과이전 출전 멤버들의 숫자를 채우기도 쉽지 않았다"고 고민을 털어놓은 뒤 "물론 힘든 상황이지만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수 밖에 없다"고 각오를 다졌다.

최약체 몰디브와의 경기에서 90분 내내 헛발질을 반복했던 뼈아픈 경험을 거울삼아 월드컵 남미예선 2위를 달리고 있는 강호 파라과이의 만만찮은 수비진을 상대로 최소한 1∼2골 이상의 골 폭죽을 쏘아올리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박성화 대행체제로서는 코엘류호가 지난 1년2개월 내내 골 결정력 난조에 허덕여왔다는 점에 비춰 비록 시일이 촉박하고 베스트 멤버들을 모두 가동할 수는 없지만 이번만은 반드시 상대 골문을 열어젖혀야 한다는 압박감도 떠안고 있다.

코엘류호는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콜롬비아 등 남미 강호들과의 3차례 대결에서 단 한골도 넣지 못하고 1무2패를 당한 쓰라린 기억을 갖고 있었다.

명수비수 출신으로 수비라인에서 유기적인 연결을 중시하는 `포백(4-back)'을선호하는 지도자로 분류되는 박 감독 대행은 맏형 유상철의 위치에 따라 기존의 스리백(3-back) 수비에서 포백으로 전환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박 감독 대행은 `원조 멀티플레이어' 유상철이 수비라인으로 내려올 경우에는포백 시스템을 가동하고 유상철이 플레이메이커를 맡을 경우 3-4-1-2 시스템으로 변형을 시도한다는 복안이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