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초이' 최희섭(25.플로리다 말린스)의 방망이가이틀 연속 불을 뿜었다. 최희섭은 16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산후안 이람비톤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몬트리올 엑스포스와 경기에 1루수 겸 6번타자로 선발 출장, 홈런 1개를포함해 3타수 1안타 2타점 1볼넷을 올렸다. 이로써 올 시즌 9경기에서 홈런 5개를 뽑아낸 괴력을 선보인 최희섭은 타율도종전 0.227에서 0.240(25타수 6안타)으로 높였다. 또 팀내 타점 부문에서는 9타점으로 선두 미겔 카브레라와 어깨를 나란히 했고,홈런 부문에서도 이날 홈런이 없었던 카브레라(6개)를 1개차로 추격했다. 2회초 첫 타석에서 2루 땅볼로 물러난 최희섭은 1-0으로 앞서던 4회 2사 2루에서 다시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는 지난 시즌 9승8패(방어율 4.18)를 거둔 선발 자크 데이. 바깥쪽 스트라이크로 들어온 초구를 그냥 흘려보내고 2구를 볼로 걸러낸 최희섭은 3구째공이 다소 밋밋하게 가운데로 쏠리자 놓치지 않고 방망이를 크게 휘둘러 가운데 펜스를 넘기는 홈런을 터트렸다. 또 7회 볼넷을 골라낸 최희섭은 9회 1사 1,2루에서는 1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3회 마이크 로웰의 희생플라이와 최희섭의 홈런으로 3점을 얻은 플로리다는 선발 칼 파바노가 7이닝을 3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마무리 아르만도 베니테스도 1이닝무실점으로 세이브를 올리면서 3-0으로 승리, 7연승(8승1패)으로 리그 최고승률(89%)을 달렸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기자 anfou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