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시즌 FA(축구협회)컵 챔피언 전북 현대가 정규리그 우승팀 성남 일화를 꺾고 수퍼컵 정상에 올랐다. 전북은 21일 성남 제2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퍼컵에서 남궁도와 에드밀손의 연속골에 힘입어 성남을 2-0으로 꺾고 팀 창단 후 처음으로 수퍼컵을 품에 안았다. 수퍼컵은 지난해까지 정규리그 우승팀이 모두 석권, 성남의 우세가 전망됐지만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전북의 매서운 한방이 톡톡히 효력을 발했다. 에드밀손-남궁도-보띠를 삼각편대로 3-4-3 시스템을 가동한 전북은 경기 초반성남 이적생인 게임메이커 윤정환의 잦은 패스 미스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또 미드필드에서 패스가 번번이 잘리면서 상대 양날개인 이성남과 하리에 측면돌파를 연달아 허용해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다. 하지만 전북은 전반 12분 수비형 미드필더 고메즈의 날카로운 프리킥이 왼쪽 골대를 살짝 빗나간 것을 계기로 서서히 공격의 날을 세우기 시작했다. 박빙의 승부를 벌이던 이날 경기는 결국 전반 20분 공격수 남궁도의 머리에서갈렸다. 오른쪽 공격을 담당하던 남궁도는 김현수가 왼쪽 측면에 올린 센터링을 문전으로 재치있게 파고 들며 정확한 헤딩슛으로 수문장 김해운이 지키는 성남의 골망을갈랐다. 다급해진 성남은 더욱 강력한 압박으로 파상 공세를 가하며 만회골을 노렸다. 성남은 전반 23분 골잡이 김도훈이 문전 중앙에서 헤딩슛을 날렸지만 골네트를벗어났고 1분 뒤에는 전북 골지역에서 무려 3차례 공중볼 다툼을 벌였지만 골키퍼이용발의 선방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특히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최진철이 이끄는 전북의 스리백은 완벽하게성남의 공격루트를 틀어막아 김도훈과 아데마의 투톱은 제대로 힘을 써보지 못하고전반을 끝냈다. 후반 들어 전북은 남궁도를 빼고 박동혁을 투입하며 수비의 벽을 더욱 두텁게쌓았다. 전북은 후반 5분과 후반 9분에 이성남과 김도훈에 각각 결정적인 골찬스를 허용했지만 슛의 정확도가 떨어지는 바람에 간신히 골을 내주지 않았다. 오히려 전북은 후반 44분 고메즈의 절묘한 스루패스를 건네 받은 주포 에드밀손이 단독 돌파 후 강력한 땅볼슛으로 추가골을 터트려 성남의 추격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성남=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