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챔프를 가리자.' 프로축구 K리그가 다음 달 3일 2004시즌 개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지난 시즌정규리그 우승팀 성남 일화와 FA컵 우승팀 전북 현대가 오는 21일 오후 3시 성남 제2종합운동장(분당)에서 수퍼컵 패권을 놓고 단판 승부를 벌인다. 양 팀은 올해 첫 우승컵을 거머쥐는 기세를 정규리그로 몰아가겠다며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정규리그 3연패 위업을 이룬 성남은 지난 달 'A3닛산챔피언스컵 2004'에서 중국과 일본의 챔피언들을 제치고 정상에 오른 여세를 몰아 수퍼컵에서도 승리해 정규리그 4연패의 초석을 놓겠다는 태세다. 차경복 성남 감독은 "A3대회 승리에 들뜬 선수들이 내친 김에 수퍼컵도 석권하겠다는 욕심이 대단하다"고 밝혔다. 성남은 지난 시즌 득점왕 김도훈과 A3대회에서 탁월한 발재간과 골결정력을 보여줬던 '신입생' 아데마를 투톱으로 세워 전북의 골문을 열어 젖힌다는 계획이다. 올시즌 샤샤를 내보낸 성남은 높이를 희생하는 대신 기동력과 기술을 보강했다는 것이 특징. 성남은 김도훈과 아데마 외에도 좌우 미드필더로 스피드와 기술을 겸비한 이성남(데니스)과 하리가 측면과 중앙에서 언제라도 '한방'을 터뜨릴 준비가 돼있다. 게다가 '그라운드의 여우' 신태용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최전방 공격을 지원하고있기 때문에 성남은 화력에 관한 한 K리그의 어느 팀과 견줘도 뒤지지 않는다는 평가다. 차 감독은 "우리팀은 샤샤를 내보낸 뒤 포스트플레이를 거의 하지 않는다. 기술 과 기동력이 올시즌 우리팀의 핵심"이라며 "김도훈, 하리, 아데마, 이성남이 상대수비를 뒤흔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시즌 FA컵 우승으로 탄력을 받은 전북도 올시즌 대규모 선수영입을 단행해전력을 보강한 만큼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조윤환 전북 감독은 "지금까지 한번도 우승이라는 말을 입밖에 내본 적이 없지만 탄탄한 전력을 갖춘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며 "수퍼컵 뿐만 아니라 정규리그에서도 1, 2년 안에 우승을 일궈내겠다"고 포부를 털어놨다. 조 감독은 "플레이메이커 윤정환을 영입한 것 외에 양쪽 사이드어태커를 보강하는 등 선수층이 두터워진 것이 올시즌 전북의 가장 두드러진 특성"이라며 "FA컵 우승으로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전북은 2002 시즌 득점왕이자 지난 시즌 도움왕인 에드밀손을 최전방에 내세워남궁도와 발을 맞추게 할 계획이다. 성남에서 데려온 플레이메이커 윤정환은 전방에 칼날 패스를 배달, 성남의 차경복 감독과 김학범 코치가 "경계대상 1호"로 입을 모은 에드밀손의 위력을 배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용병 고메즈와 또띠는 윤정환의 뒤에서 삼각편대를 이뤄 화력을 지원하고 국가대표 수비수 최진철은 김태영, 김현수를 옆에 끼고 스리백 라인을 지휘할 예정이다. 조 감독은 "마그노가 빠졌기 때문에 에드밀손이 득점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며"윤정환이 공격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면서 에드밀손에게 많은 득점 찬스를 만들어 줄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기자 jangj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