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활약하고 있는 최희섭(25·플로리다 말린스)이 9회 동점타를 때렸다. 최희섭은 15일(한국시간) 멕시코시티의 포로솔스타디움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1-2로 뒤지던 9회초 1타점 적시타로 2-2 무승부를 이끌었다. 이날 3타수 1안타 1볼넷을 얻은 최희섭은 이로써 28타수 8안타로 타율을 0.286(종전 0.280)으로 끌어올렸다. 한편 애틀랜타 5선발을 노리는 봉중근도 2경기 연속 무실점 호투를 이어갔다. 봉중근은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딘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선발 존 톰슨에 이어 5회 마운드에 올라 2이닝동안 2안타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