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초이' 최희섭(25.플로리다 말린스)이 미국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첫 홈런을 쏘아올렸다. 최희섭은 10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포트세인트루시 트레디션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출장, 6회초 무사 2루에서 상대 투수 페드로 펠리시아노의 직구를 끌어 당겨 우월 2점홈런을 날렸다. 최희섭은 이날까지 4경기 연속 선발 출장, 정규 리그 주전임을 예고했고 시범경기 첫 4번 타자로 기용한 감독의 신임에 홈런으로 보답했다. 최희섭은 이날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투수 알 라이터의 볼을 때렸지만 방망이가부러진 탓에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고 4회에는 삼진을 당했다. 최희섭은 하지만 0-1로 뒤진 6회 미겔 카브레라가 2루타를 치고 나간뒤 타석에들어서 몸쪽으로 파고드는 직구를 그대로 끌어당겼고 팀은 단숨에 승부를 뒤집은뒤윌 코르데로 등의 홈런이 이어지면서 9-3으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시범경기 성적도 15타수 3안타, 3타점으로 전날 0.166이었던 타율을 0.200으로 끌어올린 최희섭은 7회 수비때 래리 수튼과 교체됐다. 최희섭은 "나를 믿고 4번 타자로 올린 감독에게 고맙다"면서 "바뀐 스윙폼이 조금씩 몸에 익어가면서 타격감이 상승세에 있다"고 밝혔다고 에이전트인 이치훈씨가전했다. 한편 메츠의 서재응은 등판하지 않아 최희섭과의 맞대결은 이뤄지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양태삼기자 tsyang@yonhapnew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